'세월호7시간', 박근혜·최순실 관저서 회의
검찰, 세월호 사고 보고 조작 사건 수사 결과 발표
2018.03.28 15:52:32
'세월호7시간', 박근혜·최순실 관저서 회의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일부가 드러났다. 박 전 대통령은 당시 '비선 실세' 최순실 씨와 함께 회의를 했으며, 대통령의 중앙재난대책본부 방문 등이 이 회의 결과 결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사고 당일 대통령 보고 시각 조작 의혹에 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 같은 사실을 공식 정리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