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한목소리 "부마민주항쟁을 국가기념일로..."
지방선거 부산시장 후보자들 모두 동의, 부산지역 시민단체 90여 개 참여
2018.06.07 13:43:24
시민단체 한목소리 "부마민주항쟁을 국가기념일로..."

부산지역 시민단체들이 부마민주항쟁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시민추진준비위원회는 7일 오전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 지방선거에 나선 각 당의 부산시장 후보들에게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제안했고 모든 후보가 수락했다"고 밝혔다.


▲ 7일 오전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시민추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모습.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이들은 "지난 4월 27일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후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역동적으로 진행되는 현실을 목격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민족화해와 공동번영, 나아가 평화통일의 토대는 일본 제국주의에 맞서 애국선열들께서 벌인 독립운동,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민주화운동에 헌신한 위대한 민주시민의 역량이 그 바탕임이 분명하다"고 전했다.

이어 "통상적으로 우리나라 민주화운동의 역사에서 민주주의를 정착시키는 데 근간이 된 4대 항쟁은 4.19혁명, 부마민주항쟁, 5.18 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을 꼽을 수 있으나 부마민주항쟁은 역사적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다른 항쟁과 달리 아직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민주도시 부산은 통일된 조국의 경제문화정치적 시발점이 도리 것이다. 그 기점에서 우리는 민주화운동의 역사에서 중요한 사건을 올바로 자리매김해야 할 의무를 지고 있다. 그것이 바로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이다"고 호소했다.

이번 추진준비위원회는 부마민주항쟁 관련단체와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90여 개가 참가했으며 모든 시장후보가 국가기념일 지정 동의를 바탕으로 오는 7월부터 활동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