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축구장 반칙' 탓에 경남FC 2000만원 징계
황교안 "죄송한 마음, 용서 구한다" 첫 사과
2019.04.02 15:39:08
황교안 '축구장 반칙' 탓에 경남FC 2000만원 징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강기윤 창원성산 국회의원 후보의 '경기장 유세' 논란으로 프로축구 경남FC 구단이 벌금 성격의 제재금 2000만 원을 납부하라는 징계를 받았다.

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는 2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오전부터 오후에 걸쳐 5시간여 동안 회의를 열고, 경남FC에 대한 징계 수위를 '제재금 2000만 원'으로 결정했다.

앞서 황 대표와 강 후보 등은 지난달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와 대구FC의 경기에 입장해 한국당 색깔과 기호, 후보명 등이 표시된 점퍼를 입고 선거운동을 펼쳤다.

경남FC 구단 측에서는 황 대표 일행에게 경기장 내 유세는 안 된다며 나가 달라고 요청했고, 황 대표 등은 5분여 만에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러나 한국축구협회와 프로축구연맹 규정은 정치적 중립을 엄격히 명시하고 있어, 경기장에서의 정치적 행위를 막지 못한 책임을 홈팀인 경남FC가 지게 됐다.

한국당은 '사전에 경남선관위에 문의해 선거법 위반이 아니라는 통보를 받았지만 프로축구연맹 규정 등은 알지 못했다'며 유감을 표한 상황이다. 한국당은 전날까지 "유감", "불찰" 등 비교적 낮은 수위의 표현만 했으나, 이날 황 대표가 직접 페이스북에 "죄송하다"며 처음으로 사과했다.

황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부족한 점도 많았지만 깨달음은 언제나 늦는다. 선거 과정에서 시민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한 마음"이라며 "경남FC 관계자 분들에게도 마찬가지다. 제대로 더 꼼꼼하게 살피지 못한 것을 반성하며 여러분께 용서를 구한다"고 했다.

프로축구연맹의 징계는 이같은 사정을 감안한 듯 비교적 경미하게 이뤄졌다. 연맹은 '종교적 차별행위, 정치적·인종차별적 언동'에 대해 △10점 이상의 승점 감점 △무관중 홈경기(티켓 판매 불가) △제3지역 홈경기 개최 △2000만 원 이상의 제재금 부과 △경고와 같은 처분을 할 수 있도록 정관 등에 정하고 있다. 제재금 부과는 이 가운데 '경고' 다음으로 수위가 낮은 처벌에 해당한다.

연맹 측은 "정치적 중립성 및 차별금지조항을 심각히 위반한 사항"이라고 사안의 중대성을 지적하면서도 "해당 사건 관련 관계자 증언, 영상자료 등을 통해 구단이 선거유세단의 경기장 진입을 제지했던 점을 확인, 경남FC가 적극적으로 규정을 위반했다고 보기에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그리고 다른 정당도 경기장 내로 진입하고자 할 때 구단이 이를 제지해 돌아간 점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연맹은 경남FC의 책임 소재에 대해 "해당 경기 이전부터 지역 내 선거 열기가 고조돼 있었던 점, 이를 고려해 보다 많은 인력을 투입해 사고를 예방하지 못했던 점, 선거유세단이 경기장에 진입할 때 보다 능동적으로 제지하지 못했던 점 등이 귀책 사유"라고 설명했다.

경남FC는 앞서 해당 논란에 대해, 구단 측으로서는 정치적 중립 준수를 위해 구단 직원과 경호업체 등에 충분한 교육을 했고, 황 대표 일행 입장시부터 선거 유니폼 탈의를 요청하고 이후 경기장 내 선거운동이 이뤄질 때도 직원이 따라가 만류하는 등 할 수 있는 조치를 다했다는 입장이다.

경남FC는 지난 1일 새벽 이같은 입장과 함께 "공식적 사과를 받아낼 수 있도록 할 것이며, 만일 구단이 징계를 받게 된다면 연맹 규정을 위반한 강 후보 측이 도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경남FC는 상벌위의 결정에 이의가 있을 경우 7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고, 이 경우 연맹은 15일 이내에 재심 심의를 해야 한다.

한편 축구연맹 차원의 징계와는 별개로, 한국당의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 경남선관위는 위법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으나 제반 사정을 감안해 '공명선거 협조요청' 공문을 보내는 행정처리만 하기로 했다. 경남선관위 관계자는 선관위 측에서 한국당의 사전 질의 내용을 '경기장 앞(인근)에서 선거운동이 가능한가'로 잘못 오해해 '가능하다'고 답변한 사정 등을 감안했다고 전날 설명했다.

단 한국당은 "경기장에 입장해(경기장 내에서) 선거운동이 가능한지 전화로 수 차례 문의했다"며 "선관위가 잘못된 안내를 한 것"(전희경 대변인, 1일 서면논평)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