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만 보면 '세월호'는 없었던 사건
[기고] 기껏 사진기사 한 건으로 5주기 보도
조선일보만 보면 '세월호'는 없었던 사건

2014년 4월 16일, 세월호를 타고 제주로 수학여행을 가던 경기도 안산 단원고 학생 등 304명(교사들과 일반 승객 포함)이 처참한 침몰 사고로 목숨을 잃은 뒤 만 5년이 지났다. 전국 각지에서 추모행사가 열리는 가운데 유족과 시민단체들이 그 국가적 참사를 빚은 당사자들을 엄중히 문책해야 한다고 외치고 있다. 대다수 언론매체들이 5주기 특집을 내보내고 있는데, 조선일보는 마지못한 듯이 15일자에 단신기사("내일은 '세월호 5주기'···광화문에 거대한 노란 리본")를 올렸고, 중앙·동아일보도 '미적지근한' 보도 행태를 보였다. 조선일보가 15일자 10면에 실은 사진 밑에는 아래와 같은 기사가 달려 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사흘 앞둔 지난 1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 500여명이 노란 우산을 펼쳐들고 거대한 노란 리본을 만들어 보이고 있다. 서울시와 4·16연대는 이날 오후 7시부터 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문화제를 열었다. 장훈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개회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재수사 약속을 지켜 달라'고 했다."


조중동과 달리 15일자 서울신문은 '박 정부 경찰, 청(靑)에 세월호 특조위 방해 여론전 제안'(14면)이라는 기사를 통해 "박근혜 정부 시절 정보 경찰이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를 밀착 감시한 정황을 검찰이 파악하고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같은 날 오전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등은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 대상 명단 1차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대통령 박근혜 등 17명과 목포해양경찰서 상황실 등을 지목했다. 그런데 그 명단에는 "재난 상황에 컨트롤 타워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진상 규명을 방해하거나 은폐했다"는 이유로 국가안보실장 김장수, 청와대 민정수석 우병우 등의 이름도 올라 있다. 당시 법무부장관 황교안, 해양수산부장관 이주영은 참사 진상 규명 활동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국정원장 남재준은 참사에 대한 미숙한 대응과 '세월호 국정원 실소유주 논란' 의혹 등으로 명단에 들었다. 조선·동아일보는 그 기자회견을 외면했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 장준형의 아버지 장훈(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이 다음과 같이 주장한 내용이 두 신문이 보기에는 '기사 거리'가 되지 않는다는 것인가?


"세월호가 기울기 시작한 게 2014년 4월 16일 8시 49분쯤이었는데 당시에는 아무도 죽지 않았다. 그로부터 100분 간 대기 지시를 믿고 기다리다 300여 명이 죽었다. 우리 가족들은 큰 것을 바라는 게 아니라, 탈출 지시를 하지 않은 범죄자들을 처벌해 달라는 것이다. 세월호 사고는 우리 아이들을 죽이지 않았다. 우리 아이들을 죽인 것은 사람들이다."


자칭 '1등 신문'으로서 가장 큰 영향력을 지니고 있다고 자랑하는 조선일보도, 그리고 동아일보도 유가족의 이런 절규를 독자들에게 전하지 않았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대통령이 직무를 유기한 사실에 대해 이제까지 책임을 물은 바도 없다.


국가와 공직자들의 안일과 무책임 때문에 희생당해 전국 각지의 '기억저장소'를 비롯한 추모관에 영정이 걸려 있는 304명의 넋을 달래고 유족의 아픔을 어루만져 주려면 참사 5주기를 맞아 거국적으로 진상 규명운동이 벌어져야 한다. 조선일보를 비롯한 수구언론은 그 대열에 동참하지는 못할망정 세월호 참사를 '그저 그런 사건'으로 비하하는 행태를 당장 그만두기 바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cckim999@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