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서울대 등 국립대병원, 파견직 직접고용하라!"
[언론 네트워크] 8개 국립대병원 노조,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제주대·서울대 등 국립대병원, 파견직 직접고용하라!"
공공운수노조와 보건의료노조, 민주일반연맹은 7일 오전 11시 제주대학교병원 등 전국 8개 국립대병원에서 동시다발적 기자회견을 열어 비정규직 직접 고용을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2017년 7월 정부가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선포했지만 국립대병원 파견용역직 전환율은 여전히 0%"라며 "계약 연장으로 희망고문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병원은 정규직 전환정책을 모범적으로 시행해야 할 책무가 있다"며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을 외면하는 것은 공공병원의 책무를 방기하는 직무유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석자들은 또 "파견용역직 노동자들이 수행하는 업무는 환자의 안전과 생명, 의료서비스의 질과 직결된다"며 "더 이상 희망고문은 안 된다. 계약 연장은 여기서 끝나야 한다"고 주문했다.

▲ 공공운수노조와 보건의료노조, 민주일반연맹이 7일 오전 11시 제주대학교병원 등 전국 8개 국립대병원에서 동시다발적 기자회견을 열어 비정규직 직접 고용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날 기자회견에 동참한 대학은 제주대병원과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부산대병원, 경북대병원, 전남대병원, 전북대병원, 강원대병원 등 모두 8곳이다.

제주대병원은 경비와 청소, 주차관리, 방제 등 파견용역직이 100여명에 이른다.

각 대학병원 노조는 기자회견과 함께 무기한 천막농성도 벌이기로 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출퇴근 선전전과 중식집회, 지역집회, 병원장 항의면담 등 전면투쟁을 예고했다.

프레시안=제주의소리 교류 기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newss@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