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단속 피해 도주던 외제차 순찰차 충돌해 '전복'
부산 영도서 추격전 벌이다 결국 사고, 경찰관 등 5명 부상...음주 여부 확인 중
2019.05.10 16:15:39
음주단속 피해 도주던 외제차 순찰차 충돌해 '전복'

음주단속을 피해 도주하던 차량과 순찰차가 충돌해 경찰관 등 5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부산 영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10분쯤 영도경찰서 앞에서 실시된 음주단속 현장 인근에서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갑자기 진행 방향을 바꿔 도주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 충돌 사고가 발생한 순찰차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 ⓒ부산지방경찰청


경찰은 곧바로 추격에 나섰지만 이 차량은 속도를 줄이지 않고 계속 도주했다.

1km가량 추격하던 경찰은 과속에 따른 사고 발생을 우려해 차량 정보를 확인한 후 우선 추격을 중단했다.

그러나 이 차량은 2분 뒤인 이날 오전 6시 12분쯤 봉래동의 한 교차로에서 과속으로 달리던 중 앞서 추격하던 순찰차의 범퍼를 충격하게 된다.

이 사고로 차량에 타고 있던 A모(28) 씨 등 일행 4명과 순찰차를 운전하던 경찰관 1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운전자인 A 씨를 상대로 채혈을 실시했고 정확한 도주 이유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