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 의원 징계 하세월
'추경 처리 확답하면 3당 여야정' 與 역제안에도 "잘못 바로잡는 게 먼저"
2019.05.14 14:48:56
한국당, 5.18 망언 의원 징계 하세월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관련 징계 처리를 마무리하지 않은 상태로 5.18을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이 '5.18 전에 이종명 의원 제명을 위한 의원총회가 열리느냐'고 묻자 "국회 상황이 어려워서 의총이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빨리 처리하려 했으나 이번 주 상황으로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5.18 진상조사위 위원 재추천 문제에 대해서도 "(청와대가) 이유 없이 거절하면서 발생한 문제"라며 "법에 흠결이 있는 부분을 지난 번 여야 원내대표가 논의했고 법을 개정하기로 약속했는데 지금 법 개정이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5.18 특별법 개정안 본회의 처리 전망에 대해서도 "그렇게 시기에…(구애될 것이 아니다)"라며 "물론 그 전에(5.18 전에) 하면 좋지만, 이미 시간이 지나가 버려서 지금 어떠한 것을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한 여야정 협의체와 관련해서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일종의 수정 제안이 온 데 대해 부정적 태도를 보였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에서는 추경을 하겠다고 확답을 하면 여야 3당 협의체도 할 수 있다고 한다'는 취지의 질문을 받고 "중요한 것은 내용 아니냐"며 "우리도 국회를 열고 싶지만, 여당의 책임 있는 조치가 먼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여당이 계속 주장하는 것은 추경 때문인데, 내용을 보면 실질적으로 재해·재난 관련은 없다. 추경은 핑계에 불과하다"며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는 것이 필요하다. 그런 것 없이는 (국회를 열기) 어렵다"고 했다. 즉 패스트트랙 철회 등을 국회 정상화뿐 아니라 여야정 대화의 조건으로 내건 것이다.

앞서 이원욱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결정할 문제는 아니지만, 추경·민생현안 문제를 통과시키기 위한 대승적 차원에서 유일한 걸림돌이 '3당 여야정합의체'라면 저희가 청와대에 건의해볼 수 있다"며 "'여야정합의체를 3당으로 한다면 추경 등 국회 현안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확답이 있디면 저희가 청와대에 건의드려서 3당 회의고 같이 한 번 해 보자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