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앉아만 있는 한국 학생이 안타깝다
[학부모님께 보내는 편지] <27> 8. 말에게 물 먹일 교사는 없는데
오래 앉아만 있는 한국 학생이 안타깝다
공부의 주체를 선생이라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잘 가르치는 교사에게 배우면 
실력이 더 많이, 그리고 더 빠르게 향상되리라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아도 너무 많다는 말이다. 
같은 교실에서, 같은 선생님에게, 같은 시간 배웠음에도 
실력은 제각각이라는 사실을 왜 깨닫지 못하는 것인지?
 
"이왕이면 잘 가르치는 선생님에게 배우는 것이 낫잖아요."
라며 볼멘소리 하는 사람 많은데 
이 말에 절대 동의할 수 없는 이유는 
잘 가르치는 선생님 있고 못 가르치는 선생님 있는 것은 맞지만
잘 가르치는 선생님에게 배운다고 하여 많이 알게 되고 
잘 알게 되는 것 아님을 자주 확인하였기 때문이고  
못 가르치는 선생님에게 배웠다고 하여 
실력이 보잘 것 없는 경우 보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예쁨도 미움도 자기하기 나름인 것처럼
공부 잘하고 못하고도 학생 하기 나름임을 알아야 한다.

미국의 어떤 대학에서 같은 수준의 학생들을 두 개 반으로 나누어 
한 반은 잘 가르친다는 유명 교수에게 배우도록 하였고 
한 반은 가르친 경험 거의 없는 젊은 조교에게 배우도록 하였단다. 
그리고 한 학기가 지난 다음에 시험을 치렀는데 
잘 가르치는 교수에게 배운 반 학생들의 성적이 
조교에게 지도받은 반 학생들의 성적보다 훨씬 나빴단다. 
잘 가르치는 교수에게 배운 반의 학생들은 
'교수님이 잘 가르쳐주니까 나는 교수님 강의 듣기만 하면 돼'
라고 생각하였고, 
교육 경력이 짧은 조교의 지도를 받은 반의 학생들은 
'조교에게 배울 것 별로 없을 거야. 그것으론 부족해.
어쩌면 조교가 가르친 것이 옳지 않을 수 있어. 
조교만 믿다간 낭패할 수 있어'
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탐구하고 토의 학습하였기 때문이었으리라. 

실력 있다고 소문난 A선생님에게 배운 반이나 
실력 없다고 소문난 B선생님에게 배운 반이나 
성적에 차이가 없음을 자주 확인하곤 하였다. 
어느 해에는 A선생님께 배운 반의 성적이 좋았고 
어느 해에는 B선생님께 배운 반의 성적이 좋았음도 확인하였다. 
실력 있다고 소문난 A선생님이 가르친 반의 성적이 
실력 없다고 소문난 B선생님에게 배운 반의 성적보다 
나쁜 경우도 적지 않았다. 
교사 실력과 학생 성적 사이에는 어떤 공식도 만들어지지 않았다. 

배운다고 알게 되는 것 아니듯 
잘 배운다고 잘 알게 되는 것 아니다. 
정말로 실력을 쌓게 하고 싶다면 
많이 배우라 하지 말고 
스스로 열심히 읽고 이해하고 생각할 수 있는 시간, 
고민할 수 있는 시간 많이 가지도록 하여야 한다. 

스스로 읽고 탐구함으로써 내용을 이해하려 하기보다 
선생님에게 배우려고만 한다. 
스스로 글을 읽고 자료를 분석하여 자기 생각으로 정리하기보다 
멍하니 앉아서 선생님의 설명을 들으며 받아쓰기에 바쁘고 
이해하려는 노력 없이 무조건 암기하겠다고 덤빈다. 
자기주도학습을 하는 아이들조차도 
시간을 투자하여 탐구함으로써 스스로 알아내려하기보다 
자습서나 해설집을 봄으로써 쉽게 얻으려 한다. 
그렇기 때문에 글을 읽기는 읽어도 
그 뜻을 모르는 경우가 발생하는 것이고 
자기가 읽은 글의 의미를 이해하지 못하면서도 
이해한 것으로 착각하게 되는 것이다. 
설명 듣지 않고는 내용 요약도 못하고 주제 파악도 못하는,
혼자 힘으로는 아무 것도 못하는 바보가 되어가는 것이다. 

스스로 탐구해 보지 않고 스스로 낑낑대는 시간 갖지 못하고 
강의 듣고 부리나케 자습서 들춰보고 고개를 끄덕거리는 것으로 
공부 마무리하겠다는 자세로는 절대 실력 향상 시킬 수 없다. 
자습서나 해설지에 의존하는 것보다 더 큰 잘못은 
잘 가르치는 선생님께 배워야만 잘 알 수 있게 된다는 생각이다. 
쉽게 얻은 것은 쉽게 잃어버리게 되는 세상 이치를 알아야 하고 
탐구하고 또 탐구하게 되면 알 수 있게 되는 이치 또한 알아야 한다. 
그런데, 마마보이에 이은 티처보이, 
21세기 대한민국의 교육의 안타까운 현주소이다. 

학이시습지불역열호(學而時習之不亦說乎)라 하였고 
학이불사즉망(學而不思則罔)이라고도 하였다. 
'배우고 때때로 그것(배운 것)을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라는 의미이고 
'배우긴 하지만 생각함이 없으면 곧 망하게 된다'는 의미다. 
그러함에도 배움(學)에만 시간을 투자할 뿐 
익힘(習), 물음(問), 생각하기(思)에는 인색하기 그지없다. 
익히는 시간 없이는, 머리 쥐어짜는 수고로움 없이는, 
생각하는 시간 투자 없이는 그 어떤 지식이나 지혜도 
자기 것으로 만들 수 없다는 평범한 진리를 믿어야 한다.

대한민국 학생들의 지적 능력은 어느 정도일까? 
모든 것을 팽개치고 공부한 실력은 어느 정도일까? 
OECD가 주관하는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에서 매번 
상위 성취 기준을 보였다고 기뻐하는 사람 많고 
이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지만, 사실은  
마라톤경기 5㎞ 지점에서 헉헉거리며 1등 하였노라 외친 후에 
더는 뛸 힘 없다며 주저앉아버리는 어리석음임을 알아야 한다.
아울러, 투자 대비 소득을 생각하면 
결코 자랑할 만한 결과가 아니라는 사실까지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 중고생들은 정말 편하다. 
앉아있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학교에서 앉아있고, 학원에 가서 앉아있고, 컴퓨터 앞에 앉아있고
과외선생님 앞에 앉아있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머리 써서 무엇인가를 집어넣거나 끄집어내지 않아도 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머리 쥐어짜지 않아도 되며, 
생각 없이 받아쓰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졸리면 졸고 잠이 오면 자도 되기 때문이고 
과제도 참고서나 인터넷에서 베끼거나 짜깁기하면 되기 때문이며, 
선생님이 질문해오면 모른다고 대답하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고, 
발표하라 하면 나중에 하겠다고 이야기하면 되기 때문이다. 
모든 선택은 부모님 선생님이 해주기에 
자신은 고민할 필요 없기 때문이고 
주어진 시간표 따라 책을 펼치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며 
시키는 대로 왔다갔다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생각 없이 책상 앞에 앉아있기만 하면 되는 대한민국의 중고생들, 
얼마나 편안한가? 부럽지 아니한가? 
그런데, 그런데, 또 얼마나 불쌍하고 또 얼마나 안쓰러운가?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다른 글 보기
▶ 필자 소개
자기 주도 학습과 한자 공부의 중요성을 알리고 싶은 현직 고등학교 교사. <프레시안>에 '학원 절대로 가지 마라'라는 제목으로 글을 연재했다. <공부가 뭐라고>, <자기 주도 학습이 1등급을 만든다> 등의 저서를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