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원내 3당 대화 제안 오면 검토"
"국정협의체는 5당 참여가 원칙"
2019.05.15 13:01:51
靑 "원내 3당 대화 제안 오면 검토"
청와대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와 별개로 원내 교섭단체 3당(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과의 대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나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당 대화'를 언급한 데 대해 "당에서는 여러 가지 제안과 아이디어가 오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협상 주체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다만 "3당이든 5당이든 결정이 되고 요청이 들어오면 그 안에서 검토할 것인데, 그러한 제안이나 건의는 들어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여야 대표 회담 형식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을 두고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중재안 격으로 '3당 대화'를 청와대에 우선 건의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5당(민주평화당, 정의당 포함)이 기본"이라면서도 "그 전에 막힌 정국을 뚫기 위해 3당이라도 먼저 만나서 의견을 교환하고 이후 대통령께 건의를 드려보겠다고 한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원욱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3당 대화'에 대해 "한국당이 '3당 협의회'를 하면 추경과 현안을 해결하겠다는 확답이 있다면 저희가 청와대에 건의를 드릴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용어에 혼선이 있는 것 같다"며 "(이 원내대표의) '3당 제안'이 여야정 협의체를 3당으로 제안한 것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하고 싶다"며 여야정 협의체는 '5당 참여'가 원칙임을 확고히 했다.

그러면서 "융통성을 발휘한다는 것도 약속이란 튼튼한 밑바닥, 기둥이 있어야 한다"며 "약속이 쉽게 깨진다면 앞으로 무슨 약속을 하고 무슨 합의를 할 수 있을까 생각한다. 한 번 한 약속은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