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광주 올 땐 반드시 숙제 하고 오시라"
5.18 앞둔 정치권, 일제히 망언자 징계 요구
2019.05.16 11:47:03
"황교안, 광주 올 땐 반드시 숙제 하고 오시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이틀 앞둔 16일, 각 정당은 광주에서 열릴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의사를 밝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5.18 폄훼 발언을 한 의원들의 징계와 5.18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완료를 기념식 참석에 앞서 해결해야 할 과제로 명토박았다.

공식 행사인 5.18 기념식에 제1야당 대표의 참석 자체를 비난하기 어려운 만큼, 5.18 망언 3인방(김순례·김진태·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와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통해 진정성을 보이라는 것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황교안 대표는 세 가지를 하고 광주에 가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황 대표는 (김순례·김진태·이종명 의원에 대한) 당 내부 징계절차를 마무리 해야한다"고 했다.

이어 "국회에서의 징계 절차도 마무리 돼야한다. 아직 한 걸음도 나가지 못한 채로 어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간사회의가 끝내 불발됐다"고 했다.

마지막 과제로는 "재발방지를 위한 법제도를 국회에서 마련해야한다"며 "황교안 대표의 결단을 촉구하며 오늘이라도 매듭짓고 떳떳하게 함께 손 잡고 광주를 찾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망언 의원 징계·퇴출,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적합한 인사를 추천하고 와야 한다"며 "오실 때는 반드시 숙제를 하고오라"고 황 대표를 겨냥했다.

박 의원은 "황 대표는 지난 방문처럼 (광주시민을) 자극하고 물세례를 불러오게 해서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는 꼼수는 이번에는 아니, 영원히 버려야 한다"며 "민생현장을 가려면 대구, 부산 등 태극기부대와 함께 하지 말고 광주를 방문해 5·18 당사자, 유족, 부상자들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승용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전날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특별법에 의해 5.18 진상조사위원을 빨리 선임해주고,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어떻게 처리하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밝힌 뒤 광주에 오는 것이 마땅하다"고 요구했다.

주 최고위원은 이어 "황 대표가 진정성 있게 오는 것인지 광주 시민들이 우려하고 있다. 사죄하고 화합하기 위해 오는 것인지, 다른 목적으로 오는 것인지 분열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황교안 대표는 학살만행을 공공연히 옹호한 자, 잔인한 말을 동원하여 광주시민의 피맺힌 가슴에 두 번, 세 번 대검을 꽂은 자들을 그대로 두고 감히 광주에 올 수 없다"고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망언자들에게 면죄부를 주고, 온갖 수단을 동원해 국회징계와 5.18 특조위의 출범을 방해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39년 전 광주시민을 폭도라고 했던 전두환 일당과 차이가 없다"며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자유한국당은 당장 국회에 복귀해 5.18 망언자에 대한 국회징계와 5.18 특조위 정상화부터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