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숙제' 안한 황교안 "마땅히 광주 간다"
"절차" 강조하며 망언자 징계, 특별법 제정에 즉답 회피
2019.05.16 14:28:00
5.18 '숙제' 안한 황교안 "마땅히 광주 간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입장을 재차 밝히면서도 5월단체 등이 요구한 망언 의원 처벌, 5.18 특별법 제정 등에 대해서는 원론적 입장만을 반복하며 피해갔다. 그의 5.18 기념식 참석 방침을 둘러싸고 정치적 논란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기념식 참석에 대해 범여권·시민사회에서 비판이 있는 데 대해 "국가 기념일 아니냐"며 "마땅히 제1야당 대표로서 가는 게 도리라 생각한다. 어려움이 있더라도 광주시민들에게 말씀을 듣고, 질타가 있으면 듣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다만 5.18 망언 의원 징계 처리 문제에 대해서는 "윤리위가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세 분에 대해 결정을 다 했고, 남은 절차가 있는데 이 부분은 원내에서 여러 국민들 생각을 감안해 처리하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해당 의원들이) 고소가 된 부분이 있는데, 수사 중 과정에서 징계 처리의 부담이 있을 수 있다"며 "이런 점을 감안하되 가급적 국민 뜻에 어긋나지 않게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5월단체 등이 '기념식 참석 전에 망언 의원 징계와 5.18 특별법 처리를 공언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 그는 "절차에 따라 국민들의 여러 의견을 감안해서 당의 입장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당 차원의 징계가 아닌, 국회 윤리특위 차원의 징계가 윤리특위 산하 자문위원회 구성 문제 때문에 진행되지 않고 있는 데 대해서는 "지방에 있다 보니 보고를 못 받았다. 보고가 오면 검토해 보겠다"고 즉답을 피했고. 5.18 특별조사위원회 위원 추천 문제도 "진행 중인 부분, 협의 중인 부분이 있다. 좀더 챙겨보겠다"고만 했다.

5.18을 앞두고 이달 중순에만 두 차례나 당 행사에 5.18 비하 발언 등 부적절한 언행을 한 인사들이 초청된 문제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황 대표는 "무슨 얘기인지 파악하지 못했다"며 "5.18 피해자들의 아픔을 다시 건드리는 일들은 안 하는게 좋겠고, 5.18에 대한 온당한 평가와 필요한 조치들이 이뤄지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앞서 지난 14일 한국당은 정부를 비판하는 '토크 콘서트' 행사를 열었는데, 여기에는 유튜버 성모 씨가 초청돼 참석했다. 그러나 <연합뉴스>와 JTBC 방송 등 보도에 따르면, 성 씨는 과거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5.18이) 폭동적인 요소가 있을 수 있고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의혹도 있으니까 거기에 대해 한 번 생각을 해 보자는 것이 개인 윤리에 어긋나는 거냐"고 5.18 망언 의원들을 감싸는 발언을 한 인물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한국당의 '영 유튜버 작심토로' 행사에도 광주민주화운동을 "5.18 무장 폭동"이라고 주장한 다른 유튜버 김모 씨가 초청됐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굉장히 다양한 분들이 있기 때문에 과거 발언들이 어떠했는지는 잘 모르겠다"며 "유튜버들의 이력을 모두 검증하기가 어렵다"고만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