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등 8개 공공기관, 사회적기업에 10억원 지원
지난해 공동기금 조성 후 28개사 지원, 오는 2022년까지 50억원 조성 계획
2019.06.03 17:44:04
기보 등 8개 공공기관, 사회적기업에 10억원 지원

부산지역 공공기관이 사회적경제 기업 활성화를 위해 10억원의 기금을 마련했다.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는 3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부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공기관 공동기금 위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3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부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공기관 공동기금 위탁 업무협약' 체결 모습. ⓒ기술보증기금


부산지역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작년 처음으로 조성한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은 이번 협약에 따라 원할한 운영과 효율적인 집행을 위해 사회적기업연구원에 운영을 위탁하게 된다.

협약기관들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핵심과제인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50억원의 공동기금을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해 7억5000만원의 기금을 마련해 28개 사회적경제기업에 지원을 하는 등 사회적경제기업의 창업과 육성·성장을 위해 노력해 왔다.

올해에는 지난해 대비 2억9000만원 증액된 총 10억4000만원의 기금을 추가 조성해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재정지원, 인사·회계·법무분야 경영컨설팅, 사회적기업가를 발굴·육성해 창업지원 사업과 연계하는 인재육성 프로그램, 사회적협동조합 설립 지원, 사회적경제 분야 국제포럼 개최 등의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사회적경제 전문가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 기업에게는 기금의 핵심사업인 재정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무상 재정지원, 크라우드펀딩 성공시 매칭투자, 무이자 대출 등을 지원하는 등 실질적인 도움을 줄 계획이다.

기보 관계자는 "부산지역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관별 보유역량과 노하우를 결집하여 맞춤형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경제기업이 공동기금 사업을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호흡하여 제도를 지속발전 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