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美에 협조하면 심각한 결과"...샌드위치 압박 현실화
삼성‧SK하이닉스 등 소집해 대중국 제재 동참 거부 압박
2019.06.09 15:12:20
중국 "美에 협조하면 심각한 결과"...샌드위치 압박 현실화
중국 정부가 삼성, SK하이닉스 등 중국에 진출한 글로벌 기술기업들을 소집해 중국 기업에 제재를 가한 미국 정부에 협조하지 말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갈등의 파고가 높아지는 가운데, 한국 정부와 기업들이 양측으로부터 선택을 강요받게 될 것이란 우려가 현실화 되는 분위기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국가개발개혁위원회와 상무부, 산업정보기술부 등 중국 정부 관계자들이 지난 4~5일 주요 글로벌 테크놀로지 업체들을 불러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국 기술거래 금지 조치에 협조하면 심각한 결과를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정부는 또 중국 내 생산시설의 해외 이전에 대해서도 응징하겠다고 압박했다. 

NYT는 복수의 소식통을 이 같이 보도하며, 이 자리에 마이크로소프트(MS), 델, 삼성, SK하이닉스, 암(ARM) 등 글로벌 업체들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이번 면담은 미국이 화웨이와 계열사들을 '거래제한 리스트'에 올린데 대한 대응 차원에서 중국 상무부가 '신뢰할 수 없는 외국기업 명단'을 발표하겠다고 한 직후 이뤄졌다. 

NYT는 3개 중국 정부기관의 이런 경고가 중국 최고지도부의 승인 하에 이루어졌을 가능성을 시사한다며 "중국 정부가 화웨이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화웨이에 대한 지지를 모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는 글로벌 기술 기업들 가운데 미국 기업에 대해선 중국과의 거래를 제한하면 '영구적인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하는 한편, 제3국 기업에게는 중국 기업과 현재의 관계를 유지하고 정상적으로 거래를 계속하는 한 어떠한 불리한 결과에도 직면하지 않을 것이라며 분리 접근 방식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삼성 등 국내 기업들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NYT는 이들 기업들에 논평을 요청했으나 거부당했다고 덧붙였다.

미국도 보안 문제를 앞세워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들에 화웨이와 거래하지 말 것을 요구하고 있어 미중 양측의 '샌드위치 압박'이 거세질 전망이다.

지난 5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서울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5G(5세대) 네트워크의 보안 문제를 거론하며 "신뢰할 수 없는 공급자를 선택하면 장기적인 리스크와 비용이 매우 클 수밖에 없다"고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한국 기업들에 요구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