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故 이희호 이사장 빈소에 온 전두환 부인 이순자 씨
12일 故 이희호 이사장 빈소 풍경
2019.06.12 14:19:08
[포토] 故 이희호 이사장 빈소에 온 전두환 부인 이순자 씨

故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빈소에 추모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두환의 부인 이순자 씨가 빈소를 찾았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1980년 '전두환의 신군부'에 의해 내란음모 혐의로 사형선고를 받았다. 모함이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1997년 대통령 당선 직후 당선자 신분으로, 김영삼 당시 대통령이 전두환 씨를 풀어주는 데 합의를 해 줬다. 


전두환은 당시 감옥에서 나오면서 "기자 여러분은 교도소에 가지 말라"고 농담을 던져 국민적 공분을 샀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수행원을 대동하지 않고 빈소를 찾아 이목을 모았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이재용 회장이 이 이사장과 직접적인 인연은 없지만 김대중 대통령과 이건희 회장의 인연이 각별했다고 전했다. 


▲ 이희호 이사 빈소 찾은 이순자 여사 ⓒ공동취재단


▲ 이순자 여사 김홍업 전 의원(왼쪽),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에게 조의를 표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희호 이사장 빈소에 조문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희호 이사장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최형락 기자 chr@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입사. 사진기자로 일한다. 취재 중 보고 겪는 많은 사건들에서 어떤 규칙성을 발견하며 놀라곤 한다. 전시 <두 마을 이야기>(2015), 책 <사진, 강을 기억하다>(2011, 공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