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빼고 국회 열리나?…"주말이 마지노선"
이인영 "국회 열겠다는 정당만이라도"…오신환 "주말까지 안되면 결단"
2019.06.13 12:17:44
한국당 빼고 국회 열리나?…"주말이 마지노선"
자유한국당이 '경제실정 청문회'를 조건으로 내거는 등 국회 정상화의 문턱을 높이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에서 한국당을 제외한 국회 소집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이라도 국회 문을 열라'는 요구에 직면한 우리는 마냥 한국당을 기다릴 수만은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먼저 준비하겠다"면서 "언제라도 상임위와 소위를 운영하고 그 과정에서 시급한 민생 입법과 추경예산을 심사할 준비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힌국당 의원들과 반드시 함께 하고 싶다는 게 변함없는 우리의 진심"이라며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선언한 정책 경쟁을 본격화하길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쟁에 자신이 있으면 국회에 들어와 국민 앞에서 멋지게 경쟁하자"고 덧붙였다.

하지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정상화가 늦어지는 책임을 청와대로 돌렸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 추경 긴급토론회에서 "청와대가 야당을 조롱하고 압박하면서 재를 뿌리고 있는데 어떻게 국회를 열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는 여당과 신뢰를 복원하는 과정을 하나하나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순방하는 틈에 정무수석과 정무비서관이 정치 전면에 서서 연일 국회를 농락하고 있다"며 "국회 정상화의 최대 걸림돌인 청와대의 자세 전환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경제정책 실패를 추경으로 덮으려는 게 아니라면 경제 청문회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거듭 경제실정 청문회를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내걸었다.

한국당의 문턱 높이기로 여야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자, 당초 한국당을 제외한 국회 소집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했던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번 주말까지 국회 정상화가 타결되지 않을 경우 다른 대안을 모색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주말이 마지노선"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다른 대안'과 관련해 "그것(한국당 제외 단독 국회 소집)을 포함해 어느 당과 합의가 안 되면 바른미래당 단독으로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며 "단독 소집을 포함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행동으로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부터 본회의장 앞에서 6월 국회 정상화 촉구 농성을 시작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협상은 협상대로 하되, 이 정도까지 왔으면 이제 국민들의 뜻을 따라야한다"며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