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청와대 탓'에 강기정 "청와대는 빠지라며..."
"연락 안했다고? 맞지 않는 이야기" 반박
나경원 '청와대 탓'에 강기정 "청와대는 빠지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으로 청와대를 비운 와중에도 국회 파행을 둘러싼 책임을 둘러싸고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의 공방전이 격해지고 있다. 국회 정상화가 안되는 이유로 한국당이 '청와대 탓'을 하자 청와대가 억울함을 항변하며 조목조목 재반박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서 "청와대가 야당을 조롱하고 압박하면서 재를 뿌리고 있는데 어떻게 국회를 열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청와대가 '정당 해산'과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국민청원에 대해서 답변하면서 국회 파행의 원인이 한국당에 있다고 지적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국회가 파행된 동안에 저한테 연락 한번 제대로 했느냐"며 "국회 정상화의 최대 걸림돌인 청와대의 자세 전환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했다.

이에 청와대는 즉각 "사실관계가 잘못됐다"며 나 원내대표의 발언 내용을 반박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나 원내대표가 국회 파행 사태 이후 '청와대는 빠지라'고 언급했다"며 "그전까지는 나 원내대표와 연락을 했었는데 빠지라고 해서 더이상 연락할 수 없었다. 이것이 사실"이라며 강기정 수석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렇다고 계속 연락을 안 한 것이 아니고,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와 오늘 오전까지도 통화를 해왔고, 심지어 오늘 오전에는 정 수석부대표가 '나 원내대표가 전화를 해보라고 해서 전화했다'고 이야기하면서 전화를 걸어왔다"며 "지금까지 연락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전체 맥락에서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 측과도 끊임없이 접촉했다"며 "황 대표도 쉽게 전화를 받지 않아 황 대표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과 계속 연락을 취해왔다"고 강 수석이 말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국민청원에 직접 답한 점을 한국당이 비판한 데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국민청원 답변은 소관 수석실에서 담당하기 때문에 국회와 정당에 관한 업무를 담당하는 정무수석실이 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청원 답변이 야당을 압박하고 조롱하는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일방적으로 특정 정당을 압박하거나 조롱할 의도로 답변을 했다면 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에 대해서만 답변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청와대의 설명에도 자유한국당은 비판 수위를 올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후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청와대 참모들의 우리당 공격이 도를 넘고 있다. 참으로 적반하장에 유체이탈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황 대표는 경제 부진 상황을 언급하며 "(청와대가) 야당 말을 안 들어서 오히려 경제가 폭망하고 있는 것"이라며 "청와대가 국회 공격, 야당 공격에 골몰한 사이 우리 기업이 진퇴양난 위기 내몰리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당사자는 책임을 떠넘기고 뒷짐만 지고 있다. 이럴 거면 정권은 왜 잡고 있는 것이냐"고 반문하며 U-20 축구 대표팀의 결승 진출을 언급했다. 그는 "기적 같은 승리의 동력은 '원팀 정신'으로 꼽히고 있다. 이렇게 10대 후반 청년들도 원팀의 중요성을 알고 있는데 이 정권은 피아식별조차 못하는 소아병 걸려있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권의 경쟁 상대는 야당이 아니다. 글로벌 경쟁국이 상대"라며 "청와대 참모들의 자중과 책임 있는 국정운영의 자세를 촉구하면서 문 대통령이 이 비서진들을 잘 지휘해야 한다"고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