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정은 친서에 흥미로운 대목 있다"
"6월 남북정상회담 불가능하지 않다"
2019.06.13 18:15:35
文대통령 "김정은 친서에 흥미로운 대목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월 남북 정상회담 성사 여부와 관련해 "저도 알 수 없다"면서도 "남북 간 짧은 기간 동안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이 이뤄진 경험도 있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진 않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에르나 솔베르그(Erna Solberg)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돼 있다. 따라서 그 시기는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달려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자신의 전날 발언을 설명하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제 궤도에 오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한 질문에 "평화 프로세스의 가장 중요한 관건이자 핵심은 북한의 비핵화에 있어서 실질적인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도 이를 위한 대북 제재 해제를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제대로 발전해 나가려면,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여러 가지 경제 협력으로까지 이어져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국제적인 경제 제재가 해제돼야 가능하다"며 "국제적인 경제 제재가 해제되려면 북한 비핵화에 대해 실질적인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상황이 가급적 빠르게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우리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 남북 간에는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단하고 상호간의 무력 사용도 금지하는 등 군사적 긴장이 대폭 완화돼 있다. 한반도를 분단하고 있던 비무장 지대도 지금 평화지대로 전환하고 있다"며 "동시에 인도적 지원과 교류도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편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 내용에 대해선 "미국이 알려준 바가 있다"며 "친서 내용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지 않은, 아주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한 내용 이상으로 제가 먼저 말씀드릴 수 없다는 점에 대해 양해를 구한다"며 말을 아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