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금융사기 예방 '전문 탐지시스템' 전격 도입
빅데이터 실시간 분석, 한 달 시범운영에 50여건 적발 성과 올려
2019.07.02 14:14:39
BNK부산은행, 금융사기 예방 '전문 탐지시스템' 전격 도입

고객들의 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전문 탐지시스템을 부산은행이 전격 도입한다.

BNK금융그룹 부산은행은 인공지능 기반의 '보이스피싱 이상거래 탐지시스템(V-FDS:VoiceFishing-Fraud Detection System)'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 부산은행 본사 전경. ⓒ프레시안(박호경)


부산은행 V-FDS는 고객 금융거래의 패턴과 자금 흐름 등을 빅데이터로 실시간으로 분석해 보이스피싱 징후를 탐지하는 금융사기 예방 시스템으로 대포통장을 통한 인출 사기 뿐만 아니라 고객의 직접 이체를 유도하는 사기거래도 검출이 가능하다.

최근 1개월간의 V-FDS 시범운영을 통해 50여건, 총 4억원 이상의 금융사기를 예방하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향후 V-FDS를 통해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한 '딥러닝(Deep Learning)' 자기학습으로 사기거래에 대한 탐지율을 향상시키는 등 금융사기 100% 예방을 위한 새로운 모델 생성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은행은 새로운 시스템의 적용으로 보다 정확한 이상거래 탐지가 가능해 갈수록 고도화되는 금융사기에도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은행 민영남 상무(CISO:정보보호최고책임자)는 "금융사기로 인한 고객 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AI 솔루션을 업무 전반에 적용해 고객들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금융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