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보도 기능 무력화" 전 보도국장 해임
진미위 권고안 따라... 5차례 인사위에서 중징계 결정
2019.07.02 16:32:47
KBS, "보도 기능 무력화" 전 보도국장 해임
KBS가 2일 정지환 전 보도국장 등 5명에게 해임 등의 중징계를 내렸다. KBS 과거사 청산을 위해 설치된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의 권고에 따른 결과다. 

이날 KBS는 진미위가 징계를 권고한 19명 중 17명을 대상으로 다섯 차례 인사위원회를 연 결과, 박근혜 정부 시절 보도국장을 지낸 정 전 국장을 불공정 보도 책임을 사유로 해임키로 했다고 밝혔다. 

진미위는 정 전 국장이 지난 2016년 3월 결성 주도한 KBS 기자협회정상화모임이 KBS 기자협회의 보도 감시 기능을 무력화하기 위한 시도였다고 판단했다. 진미위는 정 전 국장이 정상화모임 회원을 늘리기 위해 후배 기자들을 대상으로 직장질서 문란 행위를 일으키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기타 3명에게는 1~6개월의 정직을 처분했다. 한 명에게 정직 6개월 처분을 내렸고 두 명은 1개월 처분을 결정했다. 나머지 1명은 감봉을 결정했다. 12명은 징계가 아닌 주의 처분을 결정했다. KBS는 징계 결과를 지난 1일 대상자들에게 통보했다. 이번 인사 대상이 되지 않은 나머지 2명을 대상으로 한 인사위도 조만간 열 방침이라고 KBS는 밝혔다. 

이번 인사위 결과 징계를 받은 이는 통보일로부터 이주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진미위는 지난 보수 정권 시기 KBS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훼손한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6월 출범한 기구다. 

지난달 24일 진미위는 서울 영등포구 KBS에서 10개월 간의 활동을 종료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난 10개월간 불행했던 과거 조사를 마쳤다"며 △KBS 기자협회정상화모임의 편성규약, 취업규칙 위반 사례 △최순실 국정농단 보도 참사 △2008년 대통령 주례연설 청와대 개입 문건 등 22건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진미위는 이들 22건 사례에서 19명을 징계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번 인사위 결과를 두고 보수적 KBS 이사진은 반발했다. 서재석, 천영식, 황우섭 등 KBS 소수이사는 성명서를 내 "경영진의 조치는 언론 자유에 대한 정면 도전이자 모욕"이라며 "해당 조치는 자의적"이라고 주장했다. 

보수성향인 KBS 공영노조도 성명서를 내고 반발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