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카페와 결합해 운영하는 영업점 첫 오픈
편의점 복합 편의 공간 이어 고객서비스 향상 목적, 모니터링 후 확대 적용
2019.07.04 16:22:01
BNK부산은행, 카페와 결합해 운영하는 영업점 첫 오픈

편의점에 이어 카페에서 은행업무를 볼 수 있는 영업점이 부산에 문을 열었다.

BNK부산은행은 학장동 큰솔2병원 1층에 STM(Self Teller Machine)과 모바일뱅킹(썸뱅크) 및 태블릿PC를 기반으로 하는 신개념 영업점인 셀프브랜치(Self Branch) 학장점을 개점했다고 4일 밝혔다.


▲ 셀프브랜치 학장점. ⓒ부산은행


이번에 개점한 셀프브랜치 학장점은 금융과 이종 업종 간의 제휴를 통한 콜라보점포 모델로 커피브랜드 이디야커피와 결합해 운영되는 '카페 인 브랜치' 지점이다.

이곳에서는 모바일과 STM을 활용한 서류 및 현금 없는 페이퍼리스(Paperless), 캐시리스(Cashless) 점포로 운영되어 고객에게 차별화된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바일을 활용한 개인 대출과 예금 상담 업무를 주력으로 하며 STM을 이용해 기존 은행 창구에서만 가능했던 업무의 85% 이상을 고객이 직접 처리할 수 있고 평일 야간과 주말에도 통장개설, 인터넷뱅킹 신청, 체크카드 발급 등의 금융서비스를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안락한 카페 분위기를 통해 체감 대기시간을 줄이고 유휴공간에 대한 활용도를 높여 고객에게 더욱 원활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부산은행은 시범운영을 통한 모니터링 후 개선사항을 반영해 기존 셀프브랜치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부산은행 방성빈 경영기획본부장은 "신개념의 영업채널 도입으로 부산은행의 미래채널 선도은행 이미지를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향후 대고객 접점 확대를 위해 채널 및 영업방식의 다양한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난해 12월 구서동지점 1층 자동화 코너에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결합한 복합 편의 공간을 선보인 바 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