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강남역 하늘에 33일째 떠 있는 사람
[포토] 고공농성 중인 삼성해고자 김용희 구명 시민사회단체 긴급기자회견
2019.07.12 08:10:20
[포토] 강남역 하늘에 33일째 떠 있는 사람

한 달 넘게 고공농성 중인 삼성 해고자 김용희 씨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66개 시민사회단체가 11일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삼성에서 노조를 만들려 했다는 이유로 인권 탄압을 받고 부당 해고된 김 씨의 문제에 삼성 측이 즉각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1982년 삼성정밀 창원공장으로 입사해 삼성시계에서 일하던 김 씨는 노조 설립을 시도하다 1991년 해고된다. 성추행이 이유였다. 그는 무고를 주장하며 복직 소송을 벌였지만 대법원 상고심 결심공판을 보름 앞두고 회사 측의 복직 제안으로 상고를 포기한다. 1994년 삼성건설로 복직된 그는 러시아에서 근무하다 현지에서 간첩으로 몰리는 사건을 겪기도 한다. 노조포기각서를 거부한 뒤 일어난 일이라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1995년 이후 사실상 해고된 그는 다시 회사로 돌아가지 못하고 십수년 째 복직 투쟁을 벌이고 있다. 

 

'삼성에서 노조 만들려다 인생이 망했다'는 한 사람과 그의 목숨 건 싸움을 걱정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사진에 담았다. 

 

▲ 삼성해고자 김용희 씨. 11일로 단식 39일째, 고공농성 32일째다. 눕지도 못할만큼 좁은 공간에서 한달 넘게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프레시안(최형락)

 

 

▲ 1959년생인 김용희 씨는 7월 10일 고공에서 생일을 맞았다. ⓒ프레시안(최형락)

 

 

▲ 66개 시민사회단체는 앞서 삼성의 노조설립 방해 공작 등에 대한 국가인권위의 조사가 시급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프레시안(최형락)

 

 

▲ 시민사회단체의 요구서는 삼성 측에 전달되지 못했다. 요구서를 찢어 뿌리는 단체 대표들. 이날 오후 이들은 청와대에 서한을 전달했다. ⓒ프레시안(최형락)

 

 

ⓒ프레시안(최형락)

 

 

▲ 김용희 씨가 주장하는 그의 사연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프레시안(최형락)

 

 

▲ 김용희 씨가 고공농성 중인 서울 강남역 사거리 교통관제탑. ⓒ프레시안(최형락)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최형락 기자 chr@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입사. 사진기자로 일한다. 취재 중 보고 겪는 많은 사건들에서 어떤 규칙성을 발견하며 놀라곤 한다. 전시 <두 마을 이야기>(2015), 책 <사진, 강을 기억하다>(2011, 공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