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 공격 황교안, '김학의 사건' 방어하기 위해"
"조국 청문회 때 나도 (김학의 사건) 추궁할 것"
2019.08.13 15:12:00
박지원 "조국 공격 황교안, '김학의 사건' 방어하기 위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3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해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이 되면 김학의 사건 등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다. 이것을 방어하기 위해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나' 이런 말까지 했는데요. 어떻게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가 박근혜 정부에서 법무부장관을 지내던 시절, 이른바 '김학의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수사 무마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재차 언급한 셈이다. 

박 의원은 "제가 청문회 때 윤석열 총장에게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을 수사할 것이냐' 그러니까 (윤석열 총장이) 굉장히 곤란한 답변을 했기 때문에 (황 대표 입장에서) 그렇게 편치는 않을 것"이라며 "어떻게 됐든 야당 대표로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 얘기할 수 있는 권한도 있지만 상당히 그런 것(김학의 수사 무마 의혹)도 본인도 잘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조국 장관이 만약 임명되면) 황교안 대표가 좀 걱정할 만한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저는 그렇게 본다. 왜냐면 민주당에서도 저도 (김학의 수사 무마 의혹을) 추궁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거듭 말했다. 

박 의원은 "저는 조국 법무부 장관(후보자)이 검경 수사권 조정, 공수처 신설, 검찰 및 사법개혁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분이기 때문에 저는 (법무부장관에) 적임자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