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미세먼지 배출량' 허위 측정한 업체 3곳 고발
감사원 감사에 적발, 6개월 영업정지 조치...사업장 관리감독 강화
2019.08.30 15:31:32
부산시, '미세먼지 배출량' 허위 측정한 업체 3곳 고발

미세먼지 주범인 대기 오염물질 등을 배출하는 사업장에 대한 관리·감독이 강화된다.

부산시는 감사원이 실시한 대기분야 측정대행업체 관리실태 감사결과에 따라 대기측정기록부를 허위로 발행해 적발된 3개 업체에 대해 감사원법 및 관련법에 따라 최근 형사고발 및 영업정지 6개월의 행정처분을 조치했다고 30일 밝혔다.


▲ 부산시청 전경. ⓒ프레시안(박호경)


적발된 업체들은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인식 증대로 대기오염 물질 배출관리의 중요성이 날로 대두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측정기간, 인력, 장비 등 실제 측정 가능한 범위를 넘어선 측정대행 계약을 대기배출 사업장과 체결하고 대기측정기록부를 허위로 발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는 이번 처분과는 별도로 지난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구·군 점검 담당자 직무교육과 측정대행업체 대표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관리업무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법령 미비사항에 대해서는 환경부에 관련법 개정을 건의하고 감사원 감사에서 제외된 측정대행업체에 대해서도 향후 합동 점검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환경부 추경예산을 활용, 대기배출사업장에 대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후된 방지시설 개선, 사물인터넷(IoT) 센서 부착 등을 지원하고 적정 운영 여부를 집중 감시할 예정이다.

특히 실제 측정여부를 파악해 측정값이 대기배출원관리시스템(SEMS)에 전송되도록 하고 조작을 방지하는 굴뚝 인식태그(추후 도입 예정)를 통해서도 관리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부산시 박근철 환경정책과장은 "최근 대기환경보전법 일부개정안에 따라 위법행위 처분이 강화될 것이다"며 "법령 개정 등을 통한 사업장 관리 강화와 더불어 노후경유차 폐차 지원, 신재생 에너지투자 등 다각도의 사업을 통한 미세먼지 저감과 시민생활 불편 해소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