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인 줄 알았는데" 불법 마사지 업주 협박한 20대들
실제 마사지 받던 중 서비스로 시비걸어...CCTV에 덜미
2019.08.30 15:32:14
"손님인 줄 알았는데" 불법 마사지 업주 협박한 20대들
불법 영업을 약점으로 마사지 업소 주인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공갈 혐의로 A모(20) 씨를 구속하고 일당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 19일 오전 4시쯤 동래구의 한 불법 마사지 업소에 들어가 업주와 직원들을 협박해 현금 110만원과 휴대전화를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또래 친구들인 A 씨 사건 당일 2명이 먼저 손님인 척 마사지 업소에 들어가 10만원씩을 내고 10분간 마사지를 받았다.

그러던 중 "서비스가 나쁘다"며 시비를 걸었고 밖에서 대기 중인 다른 일행들이 들어올 수 있도록 출입문을 열어준 뒤 불법 영업을 약점으로 업주와 직원들을 협박했다.

이들은 범행 직후 차량을 이용해 도주했으나 경찰은 업소 주변 CCTV를 분석해 이동 경로를 파악한 뒤 차례로 검거해 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