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현지 관광업자들, 이를 박박 갈 정도로 아베 욕을..."
2019.09.20 18:21:43
"일본 현지 관광업자들, 이를 박박 갈 정도로 아베 욕을..."
일본의 수출 규제 도발에 따른 한국 시민들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의 여파로 일본 지역 경기가 나빠지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일본 JP뉴스 유재순 대표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국인들이 많이 찾던 여행지) 오이타나, 벳푸, 후쿠오카 백화점 면세점 같은 경우는 거의 손님이 없어서 한가한 편이다. 13일 추석이 있어서 일본 관광지에서는 특수 효과를 누렸었는데 전혀 효과가 없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오이타현 여관호텔생활위생동업조합에 의하면 8월 한 달 한국 관광객이 전년 같은 달에 비해서 80%가 감소를 했고, 10월은 9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현지 신문이 보도했다"라며 "그렇게 되면 오이타뿐만 아니라 서일본철도 17개 호텔 체인점도 7월 한국인 관광객이 40% 감소를 했는데 8월에는 60% 떨어졌다고 하고, 오는 10월에는 80% 이상, 90% 이상 감소를 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고 있다. 그리고 10월 예약자는 현재 지금 제로"라고 전했다. 

유 대표는 "규슈 같은 경우는 관광 업체 관계자들의 말에 의하면 우리는 이대로 가다가는 도산한다. 어떻게 대책을 세워달라는 목소리가 굉장히 무성하다고 서일본신문에서 보도를 어제 날짜로 했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방사능 문제가 있는데, 원전 문제가 또다시 폭로되거나 정확한 수치가 발표되면 일본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급감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유 대표는 "(지역 업계에서는) 도산의 말까지 나올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데도 불구하고 아베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문제 없다라고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지에 취재를 한 일본 기자들의 말을 들어보면 서너 명이 앉기만 하면 아베 총리의 욕을 한다. 속된 말로 이를 박박 갈 정도로 욕을 하고 있다. 증오심에 불타 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유 대표는 "그 이유가 뭐냐고 물어봤더니 현지의 관광업계 사람들은 생계형이다. 기업에서 월급을 받고 일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들이 노동을 해서 그 관광객들이 떨어뜨리는 돈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자영업자들이기 때문에 일반 기업들과는 달리 타격이 크고 실제 체감으로 느끼는 영향이 크다. 그런 것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아베 정부는 '중국이나 미국인 관광객이 증가했기 때문에 별 문제 없잖아' 하고 얘기한 것에 대해서 분노마저 현지인들이 느끼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이어 "그렇기 때문에 언제 이것이 단체로 하나로 똘똘똘 뭉쳐서 아베 정부를 향해 표출할지 분출을 할지 지금 조마조마한 심정으로 지방자치단체장들은 지켜보고 있다고 한다"고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