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새로 발굴된 2·8독립선언 서명자 '취조기록' 공개한다
[알림] 3.1운동 100주년 기념 학술회의, 오는 4일 열려…
2019.10.01 17:25:24
일본서 새로 발굴된 2·8독립선언 서명자 '취조기록' 공개한다
1919년 치열했던 독립정신과 민주공화주의를 조명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학술회의가 열린다.

'도쿄에서 함흥으로: 일제 문서로 보는 2.8독립선언과 3.1운동'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학술회의는 오는 4일 한국언론회관 19층 기자회견장에서 개최된다.

학술회의는 민족문제연구소가 주최하고, 강북구 근현대사기념관이 주관하며, 서울시·강북구·식민지역사박물관이 후원한다.

주최 측은 "3·1운동 100주년인 올 한 해, 자유 평등 민주 평화라는 3·1정신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이를 제대로 평가하려는 노력이 끊임없이 이어져 왔"지만 "아베를 비롯한 일본의 극우세력과 뉴라이트 등 한국 내 동조자들의 역사부정과 과거로의 퇴행은 '기억을 둘러싼 투쟁'이 결코 용이하지 않음을 새삼 깨닫게 해"주었다며 "그만큼 이들의 궤변을 원천 봉쇄할 연구 성과의 축적과 활용도 절실해지고 있다"고 학술회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3·1운동 100주년을 정리하면서, 1919년 그때 우리 민족이 치열하게 추구했던 독립정신과 민주공화주의를 다시 한 번 조명"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회의에서는 일본에서 새로 발굴된 <2·8독립선언 서명자 '취조기록'>과 민족문제연구소가 소장하고 있는 조선총독부 함흥지방법원 검사국 검사 이시카와의 함경도 지역 3·1운동 관련자 기소 준비 자료 <대정8년 보안법사건>을 처음으로 집중 분석한다. 이 문서들은 1차 관변자료로 3·1운동의 발상에서 지방으로의 확산에 이르기까지 그 전개과정과 구체적 실상은 물론 일제의 탄압상과 대응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특히 <대정8년 보안법사건> 문서는 일제 검사 이시카와가 1919년 3월부터 5월 사이에 일어난 함경도 지역 3·1운동 참여자를 기소하기 위해 작성한 115개 사건, 총 950여 명의 관련자에 대한 기록으로 재판자료가 거의 멸실된 북한지역 3·1운동의 실체를 가늠할 수 있는 희귀 자료다. 발표자들은 <대정8년 보안법사건> 문서를 면밀하게 분석해 3·1운동 당시 함경도 지역에서 전개된 지하조직 결성, 지하신문 발간, 관공서 방화, 관공리 퇴직권고 등 다양한 형태의 항쟁과 새롭게 밝혀진 독립운동가들의 구체적 행적 등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지난 8월 민족문제연구소와 독립기념관은, <대정8년 보안법사건> 문서철을 탈초·번역하고 내용 분석을 거친 뒤 해제를 붙여 <함흥지방법원 이시카와 검사의 3·1운동 관련자 조사자료>Ⅰ,Ⅱ 두 권의 책자로 펴냈다.

한편 민족문제연구소는 이번 학술회의를 계기로 <대정8년 보안법사건> 기소 준비자료에 등장하는 3·1운동 관련자에 대한 심층 검증과정을 거친 뒤, 독립기념관과 함께 공동으로 독립유공자 서훈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북한 학계와도 관련 자료의 제공 등 협력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학술회의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Ⅰ부와 Ⅱ부 발표 및 Ⅲ부 종합토론으로 진행된다.

개회식은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 소장의 개회사와 박겸수 강북구청장의 환영사, 그리고 한완상 대통령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장의 격려사로 이뤄진다.

Ⅰ부는 '2.8독립선언과 3.1운동'을 주제로, 최우석 독립기념관 연구원과 미야모토 마사아키(宮本正明) 일본 와세다대학 대학사자료센터 연구원이 발표한다.

Ⅱ부 '이시카와 자료와 함경도 지역 3.1운동'을 주제로 권시용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원, 조한성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원, 이명숙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원이 발표한다.

Ⅲ부 종합토론은 발표자 전원과 토론자 김정인(춘천교대), 윤소영(독립기념관), 장신(한국교원대), 김승태(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허영란(울산대) 등이 참여한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