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경심 3차 소환…'속도전' 변수는 건강상태
사모펀드 의혹 집중 조사 전망
2019.10.08 11:51:34
검찰, 정경심 3차 소환…'속도전' 변수는 건강상태
검찰이 8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정 교수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교수에 대한 조사는 지난 3일과 5일에 이어 세 번째다.

정 교수는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등 자녀의 입시부정 의혹, 사모펀드 운용 의혹, 웅동학원 비리 의혹, 각종 증거 인멸 의혹의 정점에 있는 인물로 지목받고 있다.

전날 공개된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 씨의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정 교수가 조 씨의 사모펀드에 동생 이름으로 지분을 차명 보유하고, 조 씨가 횡령한 회삿돈으로 투자금을 돌려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정 교수가 조 씨와 공범 관계이거나 최종 수혜자라는 판단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소환된 정 교수를 상대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한 조사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지만, 건강상태가 불안정한 정 교수가 장시간 조사에 임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앞서 정 교수는 3일 처음으로 검찰에 출석했으나 건강 상태 악화를 이유로 8시간 만에 귀가했다. 5일 조사는 15시간가량 이뤄졌으나 첫 소환 조사 때 작성한 조서 검토에 대부분의 시간이 소요돼 실제 조사 시간은 2시간 40분 정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