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인사 100여명 "한일 정부, 관계개선 출구 찾아야"
"출구전략 없는 한일 관계, 시민사회가 나서야"
2019.10.10 15:53:24
원로인사 100여명 "한일 정부, 관계개선 출구 찾아야"
시민사회 원로인사 100여 명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아베 정권의 한반도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동아시아평화회의(좌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대화문화아카데미(이삼열 이사장), 주권자전국회(이수호 상임대표) 등 3개 단체는 10일 서울 중국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동아시아 평화 진전을 위해 아베 일본 정권의 한반도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원로인사들은 지금의 한·일 관계는 "1965년 한일 수교 이래 최악의 상태로 전락"했다며 아베 정권에 한일 관계와 동아시아평화 진전을 위해 다음의 5가지를 요구했다.

하나, 아베 정권은 그간의 한반도 적대시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 부당한 무역규제 등을 철폐해야 한다.

둘, '1965년 체제'의 불안정성을 인정하고 그 시정에 나서야 한다.

셋, 아베 정권은 일본이 핵무기에 의한 최초, 최대의 피해자였다는 역사적 사실을 엄숙히 받아들여 평화헌법 체제를 지켜가야 한다. 한국인도 일본인에 이어 핵무기의 제2의 피해자였다는 사실도 상기시키고자 한다.

넷, 일본이 한국과 함께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하고, 나아가 동아시아를 비핵무기지대로 만들어나가는 길에서 한국의 성실한 동반자가 되어주기를 기대한다.

다섯, 일본이 북한과 오랜 비정상 관계를 최종적으로 청산하고 한반도와 일본이 새로운 100년을 함께 열어나갈 것을 기대한다.

원로인사들은 이날 성명은 일방적 발표가 아닌 양국 국민에게 전하는 "호소"이자 "기도"라고 강조했다.

이홍구 전 총리는 "현재 양국 정부는 외교와 대화를 복원시키는 능력이 결핍되어 있고, 특히 출구전략이라는 게 전혀 없다"면서 "미·중 대결 속에서 동아시아가 어떻게 평화를 유지할 것인가는 한국의 책임도 있지만 대국으로서 일본의 책임이 크다는 점을 일본 정부와 국민들이 인식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레이와 시대가 평화의 시대를 여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은 한국과 일본 정부가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출구전략을 갖고 있지 않다며 "양국 국민들이 관심을 갖고 시민사회가 나서서 출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상용 전 주일대사는 "외교는 상호 인정을 통한 화해가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이런 지경이 된 데는 문재인 정부도 책임이 있다"며 "그렇지만 아베 정부도 고노 담화와 김대중-오부치 선언 등 전임 정부가 한국 정부와 합의한 것들을 계승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성명에는 고건 전 국무총리, 김원기 전 국회의장, 한완상 전 부총리, 강우일 주교, 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 신경림 시인, 백낙청 문학평론가 등 총 105명이 서명했다.

기자회견에는 함세웅 신부, 김경재 한신대 명예교수, 최상용 전 주일대사, 김성재 전 문화관광부 장관, 이부영 몽양 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 이사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