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원한 풀어달라" 유족들 추락사고 진상규명 촉구
부산 아파트 공사장 사고에 대해 안전 등 문제제기...경찰 사실관계 확인 중
2019.11.08 15:55:18
"아버지 원한 풀어달라" 유족들 추락사고 진상규명 촉구

부산의 한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발생한 추락사고에 대해 안전 등의 문제가 심각하다며 유족들이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글을 올리면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억울하고 비참하게 사망한 저의 아버지 원한을 풀어주시고 건설사의 갑질, 횡포를 고발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지난 10월 30일 오후 1시 5분쯤 부산 남구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일하다 4m 높이의 안전발판에서 추락해 병원 치료를 받다가 숨진 하청업체 직원 A모(57) 씨의 유족이 작성했다.

당시 추락으로 인해 중상을 입은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사고 이틀 뒤인 지난 1일 끝내 숨지고 말았다.


▲ A 씨가 추락한 공사 현장 모습. ⓒ유족 제공


이에 대해 유족은 "아버지가 사망 후 저를 포함한 유족들은 슬픔과 충격 속에 진정성 있는 사과 한마디와 위로가 없는 원, 하청업체의 뻔뻔함과 유족들을 두 번 죽이는 협박과 횡포에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이 글을 쓴다"고 밝혔다.

또한 원하청업체 관계자들이 빈소에 조문을 왔으나 사망사고 경위나 진정성 있는 사과도 없었으며 사고 보상에 대한 합의문서(각서)를 작성해놓고 이를 무효화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사고 현장을 안전 관리자 등과 확인한 결과 '안전난간대 누락, 생명줄 미설치, 안전망 미설치' 등 9가지의 안전관리 조치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유족은 "사고 당시 안전조치 미흡을 감추기 위해 사고전, 후 사진을 비교해보니 안전규정 위반과 이를 은폐하기 위한 목격자 없음, 비계상태 위장으로 유족들의 의구심만 증폭시키고 있다"며 "이것은 명백한 경동건설의 안전규정위반이며 과실이다"고 비난했다.

유족들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하청업체 관계자는 보상 문제 등을 논의하다가 유족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까지 접수하는 등 갈등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노동청에서도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 아직 경찰 조사가 마무리 되진 않았지만 추락해서 사망한 것은 맞으니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한 후 과실 여부를 밝혀 조치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