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명 수사' 관련 박범계 '법사위 문건' 논란
일부 언론 '송철호 측근이 제보한 문건 추정'…박범계 "지역 기자회견 내용"
2019.12.02 12:06:41
'하명 수사' 관련 박범계 '법사위 문건' 논란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을 야당이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김 전 시장의 비위 의혹을 담은 문건을 여당 국회의원이 사전 입수해 공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나왔다.

2일 <조선일보> 등은 지방선거를 석 달 앞둔 작년 3월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석상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저에게 울산시장과 울산시장의 측근, 형제에 관련된 비리 의혹들이 이렇게 문서로 제보가 됐다"며 종이 문건을 흔들어 보였다는 점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김 전 시장 의혹에 대해) 울산청 단위의 수사 역량으로 지방선거든 뭐든 관계없이 있는 결대로 수사를 종결하라"고 촉구했고, 이철성 당시 경찰청장은 "법과 원칙에 따라서 공정하게, 오해 없도록 수사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전 시장의 비위 의혹이 담긴 '제보'가 청와대 민정수석실뿐 아니라 여당에도 흘러갔고, 이에 따라 청와대와 여당이 경찰에 김 전 시장 수사 관련 압력을 행사했다는 게 보도의 취지다. 특히 <조선>은 "박 의원이 흔들어 보인 문건은 지역 건설업자 김모 씨가 제보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성 분석을 보도하기도 했다.

같은날 <국민일보>는 "김 전 시장을 겨냥한 첩보 수집과 고발이 이뤄진 시기에 정치권과 경찰 간 메신저 역할을 한 인물이 있다는 야당 측 의혹 제기와 관련해 검찰이 일명 'A회장'을 주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면서 "울산 지역 주택건설 업체 대표인 A회장은 송철호 울산시장을 포함해 더불어민주당 측 인사들의 선거운동에 관여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신문은 "검찰은 A회장이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과 직간접적으로 접촉하며 김 전 시장 수사에 관여하고 사실상 송 시장을 위한 선거운동을 벌였다는 야당 측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모든 일이 A회장을 통하다시피 한다"는 사정당국 관계자 발언을 인용 보도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2일 SNS에 쓴 글에서 "3월 28일 민주당울산시당 초청강연 직전 심규명 변호사(현 민주당 울산 남갑 지역위원장)가 자신의 3월 20일·27일자 기자회견문을 저에게 주면서 의혹 내용을 설명했다. 그리고 다음날 법사위에서 경찰청장에게 구체적 내용 없이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 수사를 촉구했다"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저는 최초 문제를 제기했다는 김모 씨의 이름도 모르고, 대면이나 전화 통화도 한 적이 없다. 당연히 그 사람으로부터 어떠한 제보도 받은 바가 없다"면서 "당연히 무엇을 편집·가공해 문건을 만든 바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