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차남 현철씨 “민경욱, 이런 한심한 인간이 한국당에 있으니"
"이 정권은 야당복이 있다"
2020.02.14 12:40:45
YS차남 현철씨 “민경욱, 이런 한심한 인간이 한국당에 있으니"
“이런 한심한 인간들이 한국당에 있으니 이정권이 미친짓을 해도 야당복이 있다는 소릴 듣는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를 포함, YS 등 민주화 시대 대통령을 싸잡아 비난하고 이승만 박정희 정권을 옹호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YS 차남 현철씨가 발끈했다.

민경욱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지하 시인의 글이라는데 아직 확인중"이라며 극우적 성향의 글을 옮긴 것이 발단이 됐다.

이 글은 현 정권을 싸잡아 비난하는 것은 물론 민주화 시대 대통령들의 이름을 올리며 비난하고 있다. 대신 이승만, 박정희 정권을 향한 찬양조의 내용이 담겨있다.

글은 4‧19혁명의 음모론을 제기한다. 김주열 열사의 죽음에 대해서는 “최루탄이 박힌 눈. 달포 뒤 바다에서 건져낸 시신이 물고기도 눈이 멀어 말짱하게 건사된게...,” "노회찬의 투신에 피한방울 튀지않은 기적과 너무 닮아 너희놈들 간교함에 이를 갈고 치떠느니!"로 이어진다.

“태일의 죽음도 조작한 건 마찬가지! 너희 김일성의 장학금 받은 놈들이 휘발유 뿌리고 라이터 댕긴거지!. …O쌍판 이해찬 니 놈은 다 알면서 또 무엇이 부족하여 더 큰 죄 지으려고 대표님에 나섰다고? 고향도 아닌 광주에서 무엇을 하였다고 518 유공자 되어 몇 푼 받아먹는 네 놈 탐심보고 짐작은 하였다만 아! 내 입이 더러워져 더는 못하겠구나”로 비난하고 있다.

뒤이어 "이제 봐라, 금방 온다. 문재인놈 재산이 까뒤집혀 지는 날 그놈이 얼마나 사악하고 더러운지 뒤늦게 알게 되고, 그날이 바로 니놈들 은팔찌 포승줄에 지옥 가는 날임도 다시한번 알게된다"고 정부를 공격하고 있다. 

금새 박정희 육영수를 찬양하던 글은 "후광인지 무언지 김대중 같은 놈, 대도무문이란 김영삼 같은 놈, 개무시로 쪽무시로 나갔어야 했는데!"라며 민주화 시대 이후 대통령들을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 

김현철 동국대 언론정보대학원 석좌교수는 13일 밤 민경욱을 지목하고 “민경욱 이런 한심한 인간들이 한국당에 있으니까 아무리 이 정권이 미친짓을 해도 야당복이 있다는 소릴 듣는다”고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김 교수는 게시글의 댓글에서도 “이런 썩어빠진 놈이 한국당에 있으니~ㅉㅉ”라고 혀를 찼다.
 
민경욱 의원이 페이스북에 옮긴 글은 최근 유튜브 등을 통해 퍼지는 극우 프레임과 닮아 있다. 

ycsgeoje@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