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 Next
가리왕산 500년의 숲 vs 단 3일의 경기
평창동계올림픽, 우리는 무엇을 지켜내야 하는가?
2014.09.20 15:43:39 , 사진/ 사진그룹 청사진, 박용훈, 이재구 글/배보람

강원도 정선과 평창의 경계에 위치한 가리왕산(1,561m). 500년 원시림이자 조선시대부터 왕실이 보호구역으로 지정하여 관리한 곳이다. 가리왕산의 숲에서 사람의 길은 희미하다. 나무는 깊고 숲은 아름답다. 

 

가리왕산에 건설될 예정인 활강스키장 사업지구 내 숲은 녹지자연도 8~9등급으로, 이는 숲의 천이 마지막 단계인 극상림, 원시림, 유적군락 위주로 지정되는 등급이다. 이 일대는 인간의 간섭 없이 자연 그대로 두는 보전지역으로 국가 및 민간의 개발사업을 할 수 없도록 법으로 제한되어 있었다. 또한 가리왕산은 2,475ha가 희귀식물자생지로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관리되던 곳이다. 산림유전자원보호림이란 산림 내 식물의 유전자와 종 또는 산림생태계 등을 보전하기 위해 법률로 지정, 보호, 관리하는 보호림이다. 


그러나 산림청은 지난 6월,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78ha를 해제한다고 고시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 중 알파인스키경기는 단 3일, 이 3일간의 잔치를 더하기 위해 500살 넘는 가리왕산의 나무들이 사라질 위기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