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점이 있는 뉴스 - 프레시안
중국이 갖는 '피해의식'은 의외로 크고 깊다
우리 언론에서 중국이라는 국가는 몽니를 부리고 거침없이 대국 행세를 하는 얄미운 이미지로 묘사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대체로 이웃하는 인근국끼리 서로 우호적 감정을 지니고 공존한다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에 속한다. 오히려 민족주의에 기인하는 감정적 대립으로 사사건건 시비가 발생하고 마찰이 일어나기 쉽다. 하지만 그 중에는 편견과 그릇된 선입견 그리고 덧씌워진 부정적 이미지도 적지 않다. 그리고 이 때문에 불필요한 오해와 갈등이 증폭돼 양국의 우호관계를 심각하게 해치게 된다. 그래서 상호 간에 상대국에 대한 객관적이고 정확한 이해는 대단히 중요하다. 우리가 보는 중국과 중국이 보는 세계는 같지 않다 흔히 미국과 중국을 G2로 표현한다. 중국은 미국과 함께 국제정치 무대를 좌지우지하는 두 거인으로 묘사된다. 그러나 실제 양국의 국력을 현 시점에서 비교한다면, 중국은 미국에 맞상대할 만큼의 국력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 2016년 미국이 보유한 핵탄두는 7100개로 260개를 보유한 중국의 30배이고,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은 약 20배에 이른다. 더구나 미사일방어체계(MD)의 배치는 미국의 우위를 더욱 강화시키고 있다. 국방비 면에서도 중국은 미국에 비해 열세이다. 중국의 국방비 증가 추세가 최근 두드러지고 있지만, 2012년 중국의 국방비는 1060억 달러로 미국의 1/5 수준에 불과하다. 또한 동맹관계에서도 중국은 미국에게 비교가 되지 못한다. 미국은 세계 100개국 이상에 기지를 보유하거나 병력을 배치하고 있다. 미국은 한국, 일본, 필리핀, 태국과 동맹관계를 맺고 있고, 태평양 지역에서 57개의 군사협정을 체결하고 있다. 또 싱가포르, 베트남,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등 대부분의 아세안 국가들과도 군사적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중국은 해외에 기지를 가지고 있지 못하며, 기껏 소수의 병력만이 대사관 보호나 평화유지활동을 위해 배치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