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점이 있는 뉴스 - 프레시안
왜 지금 '생명권'을 말하는가?
서리풀 논평
정치, 경제, 사회, 과학의 진보는 흔히 몸으로 나타난다. 몸에 새겨진다. 현생 인류가 나타난 이후 이 시대 사람은 지금 가장 잘 먹고 가장 건강하며 가장 오래 산다. '역사'로는 명백한 성취이자 진보임을 부인할 수 없다. 매일 현실을 사는 우리는 이런 진보를 실감할 수 있는가? 찰나의 시간을 쌓아 삶을 구성해야 하는 살아 있는 개인은 오히려 고통받고 좌절하는 때가 더 많다. 지구상 모든 사람이 먹고 남을 식량을 생산하면서도 10억 명 가까운 사람이 굶주리는 현실을 뭐라 설명할 것인가? 다름 아닌 몸이 드러내는 세계이자 역사, 인간 현실이다. 오늘 세계 곳곳에서 평범한 보통 사람들의 몸을 위협하는 지경은 진보는커녕 역사의 퇴행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인류가 노력한 결과 이제 막 '시민권'을 가지게 된 '건강'이나 '건강권'조차 알량한 것으로 느껴질 정도다.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은 1만3092명으로 전년보다 421명(3.1%) 줄었다.(…)그러나 한국의 자살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국 중 압도적 1위다.(…)입시 지옥과 사상 초유의 청년실업 등의 여파에 10대와 20대 자살률은 각각 16.5%, 0.1% 증가했다" (☞관련 기사 : 치매 사망자 10년새 2배로…자살률은 10대만 유독 늘어). "국경없는의사회(MSF)는 43만 명의 로힝야족 난민들로 북적이는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 난민촌에서 탈수증세로 생명을 다투는 환자가 급증했다면서 대규모 '보건 재앙'을 우려했다.(…)'요즘은 매일 탈수증세로 생명을 다투는 성인 환자들이 생겨난다. 성인이 탈수증세를 일으키는 것은 아주 드문 일인데 이는 공중보건 비상사태가 임박했다는 신호'라며"(☞관련 기사 :배설물 넘쳐나는 로힝야족 난민촌…'보건 재앙' 우려) "유니세프 북한사무소에 따르면 2011년 기준 5세 미만 사망률은 1000명 당 33명이며, 대부분 식수와 위생시설이 부족해 폐렴과 설사병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 산모사망률은 10만 명 당 81명으로 조사됐다. 특히 5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