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점이 있는 뉴스 - 프레시안
우여곡절이 있더라도…남북이 만나야 하는 이유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은 2015년과 지난해에 이어 남북의 화해와 평화통일을 위한 시민들의 모임인 평화통일시민행동(대표 이진호)의 '평화통일시민강좌'를 연재합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평화통일시민강좌는 '새정부 통일정책, 이렇게 가야한다'를 주제로 7월 15일까지 총 5회에 걸쳐 진행합니다. (☞강좌 소개 바로 가기) 10.4 선언의 주역이었던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며 지난 10년간의 남북대결정책의 대전환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번 강좌는 남북의 화해와 평화를 위해 정부가 시급하게 취해야 할 정책들이 무엇이 있을지 살펴보고 다시 6.15시대로 돌아가기 위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모아내는 자리입니다. 마지막 강연은 최은아 6.15남북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 사무처장이 '남과 북, 전민족이 만나 통일을 만든다'를 주제로 남북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이야기했습니다. 다음은 강연 주요 내용입니다. 전민족대회는 2016년 12월 실무협의를 통해 합의하고, 2017년 2월 중국 선양에서 개최된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위원장회의'에서 대표자들이 성사를 결의, 발표하였습니다. 2017년은 미국에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고 한반도는 촛불 항쟁이라는 새롭고 뜨거운 변화의 국면이었기 때문에 남북 사이에 대화가 단절되었던 기간들을 뒤로 하고 다시 한 번 남북사이의 대화와 교류가 꽃피는 때를 만들기로 마음을 모았습니다. 그래서 남북이 6.15남북공동선언, 7.4남북공동성명, 10.4선언 발표일, 8.15광복절 등을 계기로 다양한 민족공동행사를 개최하고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학생, 문화예술, 언론, 학술 등 다양한 분야별 교류도 추진하자는 합의를 했습니다. 그리고 남과 북 각계각층의 나라의 통일을 염원하는 모든 사람들, 정부 및 정당 정치인까지 포함하는 '조국의 평화와 통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전민족대회'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2017년 촛불의 한복판에서 남과 북이 만나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들어 남북 사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