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삼대, 그리고 박정희
한겨레신문 길윤형 기자가 번역한 아베 삼대를 읽고 있다. 역대 최장의 임기를 이어가고 있는 일본 수상 아베 신조. 그의 태생적 본질을 아버지 아베 신타로, 할아버지 아베 간의 삶과 정치적 행적과 더불어 추적하는 책이다. 지금의 한일 갈등 국면이 없었다면 큰 관심을 두지 않았을 책이다. 전쟁 가능국가(역사적 경험으로 볼 때 이것은 곧 대외 침략 가능 국가라는 개념으로 이해될 수 밖에 없다)를 향한 헌법 개정에 정치적 생명을 걸고 있는 아베 신조. 그를 이해하지 못하면 현행의 분쟁 성격을 깊이 이해하기 어렵다는 생각 때문에 페이지를 넘기게 되었다. 이 책의 163페이지에 다음과 같은 대목이 나온다. 전 재무상 후키다 아키라(기시 노부스케와 아베 신타로의 최측근)의 인터뷰 내용이다. 질문 : 기시 씨는 한국과 관계가 깊었지요? 답변 : 기시 선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아버지(박정희)를 매우 귀여워했습니다. 그도 기시 선생을 의지했습니다. 애초 (박정희는) (일본)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죠.” 기시가 누구인가? 아베 신조의 외할아버지로 그에게 극우보수의 정치관을 이식한 인물. 자유당과 민주당을 합당시켜 오늘날 왜곡된 일본 정치 시스템을 기초 세운 거물 정객. 도조 히데키 전쟁내각의 장관이었으며 2차대전 종료 후 A급 전범으로 체포되어 복역한 인물. 쇼와(일왕 시대)의 요괴라 불리우며 일본의 현실 정치를 주물렀던 희대의 모사꾼, 바로 그 기시 노부스케를 말한다. 기시는 1957년 수상에 취임했고 1960년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리고 막후에서 오랫동안 일본 정치를 좌지우지하는 최고 실력자가 된다. 박정희가 5.16쿠테타를 일으키고 정권을 찬탈한 해가 1961년이다. 그러니 "기시가 박정희를 매우 귀여워"하고 "박정희가 기시를 의지"했던 시기는 한국과 일본이 '한일협정'을 맺고 이른바 국교정상화를 실행한 시점과 정확히 맞물린다. 책장을 덮고 난 이후에도 위의 인터뷰 대목이 마음 속에 둔중히 울린다.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