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은 없다
최근 국내에서 성소수자와 관련해 대학입학 포기, 군 강제 전역 등으로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이 문제를 좀 더 넓고 과학적인 시각에서 점검할 필요가 커지고 있다. 전체 인류의 생성과 유전 등 인간학적 관점에서 조명하면서 남녀 문제, 그리고 성적 소수자에 대한 과학적 연구 결과 등을 토대로 아래와 같은 목차로 살펴보고자 한다. 1. 70억 인류는 조상이 하나, 한 지붕 한 가족2. 인종(race)은 존재하지 않는다3. 남녀는 화성이나 금성에서 온 존재가 아니며 두뇌 구조도 별 차이가 없다4. 모든 남녀의 절반은 동성애 유전자를 지니고 있다5. 동성애는 사회적 유대를 강화하는 수단의 하나다6. 동성애 합법화 조치이후 성적 소수자 자살 시도 14% 감소7. 인간의 잠재력이 개척할 21세기 첨단 과학시대의 명과 암 2. 인종은 없다 인종은 인류를 생물학적으로 구분할 때, 공통의 선조를 가지고 있어서 신체상의 유전학적인 제반 특징을 공유하는 집단으로 일컬어진다. 우리는 흔히 지구상에는 여러 인종, 즉 그 조상이 다른 여러 종류의 사람들이 실재하는 것처럼 여긴다. 백인종, 흑인종, 황인종과 같은 분류가 대표적이다. 인종은 이처럼 육체적 특징이 유사하거나 확실하고 문화적 행위도 동일하면서 같은 언어를 쓰고 같은 민족에 속할 경우를 가리키는 말이다. 인종은 19세기부터 생물학적인 차이나 육체적 행동 특성을 부정적으로 평가할 때 주로 사용되었다. 그러나 인류학자나 생물학자들은 생물학적인 분류로서 인종은 존재하지 않으며, 단지 사회적 또는 주관적으로 내린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결론을 내린지 오래다. 인종을 분류하는 것은 인간을 유적학적 차이로 이해하는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과학계의 중론이다(https://en.wikipedia.org/wiki/Race_(human_categorization). 특히 현존 인류의 조상이 하나라는 고고생태학적 연구결과가 정설로 굳어지면서 피부색이나 신체적 특징으로 구분하는 ‘인종’이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