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트럼프 "이란 52곳 겨냥할 준비"...숫자 52 의미는?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트럼프 "이란 52곳 겨냥할 준비"...숫자 52 의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이란이 미국인이나 미국 자산을 공격할 경우 이란 내 52곳을 겨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란 군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사망 이후 이란의 보복 위협이 나오는 가운데 "이란은 오랜 기간 오직 골칫거리였을 뿐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52곳의 목표와 관련해 "그중 일부는 이란과 이란 문화에 매우 중요한 곳"이라며 "(이란이 미국인 등을 공격할 경우) 매우 신속하고 심한 타격을 받을 것이다. 미국은 더 이상의 위협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52라는 숫자는 그간 이란이 인질로 삼은 미국인 52명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를 '테러리스트'로 지칭한 후 "이란은 (미국이) 그를 세상에서 제거한 데 대한 복수로서 특정한 미국 자산을 공격 목표로 하는 것에 대해 매우 뻔뻔스럽게 얘기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지난 3일 솔레마이니 피살과 관련한 성명에서 "범죄자들에게 가혹한 보복이 기다리고 있다"고 경고했다.

박세열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