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중대 조치' 언급한 북한 "크리스마스 선물, 미국에 달렸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중대 조치' 언급한 북한 "크리스마스 선물, 미국에 달렸다"

외무성 부상 담화 "연말 시한부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말을 미국과 협상 기한으로 설정한 가운데, 북한이 3일 '연말 시한'을 강조하며 미국을 재압박했다.

리태성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가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부가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며 "이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며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리 부상은 "미국은 우리의 선제적인 조치들에 화답하여 움직일 생각은 하지 않고 그 무슨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 타령을 늘어놓으면서 저들에게 필요한 시간벌이에 매여 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이 주장하는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란 본질에 있어서 우리를 대화 탁(탁자)에 묶어놓고 국내 정치 정세와 선거에 유리하게 써먹기 위하여 고안해 낸 어리석은 잔꾀에 불과하다"고 일갈했다.

리 부상은 "미국이 궁지에 몰릴 때마다 앵무새처럼 외워대는 대화 타령을 우리는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왔으며 이제 더는 그런 말에 귀를 기울일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지금까지 모든 것을 투명성있게 공개적으로 진행하여온 것처럼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대해서도 구태여 숨기려 하지 않기에 우리는 연말 시한부가 다가온다는 점을 미국에 다시금 상기시키는 바"라며 미국이 적대시 정책 철회와 관련한 분명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협상이 아닌 '새로운 길'을 갈 수도 있음을 암시했다.

리 부상은 "우리는 지금까지 최대의 인내력을 발휘하여 우리가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 조치들을 깨지 않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였다"고 덧붙여 미국의 전향적 조치가 없으면 도발을 재개할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이재호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