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검찰청 부속실 여직원이 53억 거금을 꿀꺽?...경매 부동산 투자 미끼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검찰청 부속실 여직원이 53억 거금을 꿀꺽?...경매 부동산 투자 미끼로

ⓒ현대해상 공식 블로그

검찰청 부속실 여직원이 경매 부동산을 미끼로 지인들을 끌어들여 투자금을 가로챈 사실이 드러났다.

전북 정읍경찰서는 24일 전주지검 정읍지청 부속실 직원인 A모(30) 씨를 특정경제 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조사중이다.

A 씨는 지난 해 5월부터 최근까지 지인 등 15명에게 "경매 매물로 나온 부동산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며 53억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로부터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이들은 지난 20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줄했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가 마무리되는대로 A 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