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침', 김남수 제자가 놨다"
"노태우 '침', 김남수 제자가 놨다"
SBS <현장21> 보도…김남수 "노 전 대통령 측에서 밝혀야"
2011.05.11 10:52:00
"노태우 '침', 김남수 제자가 놨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폐에서 발견된 침이 구당 김남수 씨의 제자가 놓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남수 씨는 "노 전 대통령 측이 직접 밝혀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 측은 "사회분란만 일으킨다"며 묵묵부답이다.

"김남수 여제자에게서 침 맞았다"

SBS 시사프로그램 <현장21>은 10일 노 전 대통령의 가족과 측근들의 증언을 토대로 "김남수 선생의 여제자가 침을 놨다"고 보도했다.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옥숙 여사의 가족은 "그 집이 소문이 나서 치료 좀 해 본 것"이라고 했고, 또 다른 가족은 "무슨 선생, 김 뭐라고 그러던데"라며 '김남수 선생이냐'는 질문에 "맞다. 여자 분이 했다고 그런다"고 답했으며, 노 전 대통령의 측근은 "병원 가기 전, 약 10일 전까지 맞지 않았나 싶은데. 딱해 죽겠다.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받았다"고 말했다.

<현장21>은 이에 대한 근거로 노 전 대통령의 폐에서 발견된 침이 한의사들이 일반적으로 쓰는 침이 아니라는 점에 주목했다. 대부분의 한의사들은 '코일형' 침을 쓰는데, 노 전 대통령의 몸에서 발견된 침은 '파이프형' 침이라는 것. 그리고 이 파이프형 침이 김남수 씨가 운영하는 '뜸사랑'에서 많이 쓰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업계 관계자의 증언도 보탰다.

▲ 노태우 전 대통령의 폐에서 발견된 침. 95%이상 판매되는 '코일형'이 아니라, '파이프형' 침이다. ⓒ연합뉴스

<현장21>은 노 전 대통령이 침술에 상당한 관심이 있었다는 점도 밝혀냈다. 공수특전여단장을 지냈던 노 전 대통령은 육군 준장 시절 '진중침구술'이라는 책을 발간했다. 공수특전단 부대원들이 위급 상황에서 스스로 응급처치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낸 책이다.

김남수 "내가 어떻게 알겠나"

노 전 대통령이 김남수 씨에게 침 시술을 받은 적이 있다는 점도 근거 중 하나다. 김남수 씨는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가 노 전 대통령의 초청을 받아 몇 차례 진료를 한 적은 있지만, 이는 대통령 퇴임 후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의 일"이라며 "그 이후에는 (침)시술은 물론이고 노 전 대통령을 만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이 '뜸사랑'의 침술에 거부감을 느끼지 않았을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김 씨는 그러나 '여제자' 의혹에 대해서는 "일부에서 내 제자가 침을 놓았다고 주장하는 내용을 듣긴 했지만, 그게 사실인지는 나도 모르는 일"이라며 "지금까지 내가 배출한 수많은 제자 가운데 누가 노 전 대통령과 알고 지냈고, 침을 놓았는지 어떻게 알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뜸사랑 측에서도 "우리 요법사 자격을 딴 사람이 3500명인데 일일이 전화해서 확인하기 힘들다"고 답했다. 김남수 씨는 "결국 이번 논란이 해결되려면 노 전 대통령 측에서 모든 진실을 직접 밝히는 수밖에 없다. 진실이 규명돼 논란이 해결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결국 진실의 열쇠는 노 전 대통령 측이 쥐고 있지만 침을 놓은 사람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문동희 전 비서관은 <현장21>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최대 피해자는 우리 어른"이라면서도 "사회분란만 일으킨다"고만 말했다.

한의사협 "불법침술 강력히 처벌해야"

이번 사건으로 전전긍긍하던 한의사협회에서는 하루 속히 침의 미스테리가 밝혀지길 고대하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지난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사회 곳곳에서 불법 무면허 의료행위가 만연해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정식 한의사가 아닌 불법의료에 의한 피해가 아닐까 하는 강한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며 "무고한 한의사와 한의계가 자칫 억울한 누명을 쓰게 될까 심히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한의사협회는 이어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불법 무면허 의료행위가 만연할 때까지 방치했다는 점에 대해, 국민들의 보건의료와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행정부처와 사법당국은 책임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며 "해당 부처와 사법당국은 이번 '노태우 전 대통령 의료용 침 미스테리'를 둘러싼 모든 정황과 사건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혹도 없이 명명백백하게 밝히는데 앞장서야 할 것이며, 만약 불법 무면허 의료행위에 의한 것이라면 이에 대한 실질적인 단속은 물론, 강력한 처벌이 동시에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의사협회는 노 전 대통령 비서실과 서울대병원 측에 공동 조사단 구성을 요구했지만 결렬됐다. 아직 침 시술자가 특정되지 않아 고발과 같은 조치를 할 수 없어 검찰에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 밖에 제출할 수 없는 처지다.

단순한 관심을 넘어 사회적 갈등 사안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이번 침 미스테리. 함구하고 있는 노 전 대통령 측에서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된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richkh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