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민주, 국정원 직원 인권 완전히 짓밟아"
김무성 "민주, 국정원 직원 인권 완전히 짓밟아"
'국정원 선거개입 의혹' 여야 공방전…"文 책임져야"
2012.12.12 12:03:00
김무성 "민주, 국정원 직원 인권 완전히 짓밟아"
새누리당이 12일 '국정원 선거개입 의혹'을 제기한 민주통합당에 "대한민국 국민 한 사람의 인권을 완전히 짓밟았다"며 공세를 퍼부었다. 전날 민주당이 국정원의 문재인 후보에 대한 비방 및 여론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서울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국정원 직원 김모(29) 씨와 대치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김무성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민주당 당원, 국회의원, 기자들이 몰려가 대한민국 국민 한 사람의 인권을 완전히 짓밟았다"며 "김 씨의 직업이 무엇이든 대한민국 국민인데, 이렇게 인권 침해를 해도 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본부장은 "여러분은 다른 사람이 '노트북 컴퓨터를 공개하라'고 하면 공개하겠는가. 무슨 권리로 민주당이 국민의 개인 PC를 보자고 할 수 있는가"라며 "법적 절차를 밟아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민주당이) 정확한 물증도 없이 한 국민을 미행해 개인 주거공간을 침입하고, 인터넷 생중계로 인권을 침해하고, 사적공간을 점거해 김 씨는 지금 사실상 감금 상태에 있다"며 "새 정치를 주장하고 나온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는 이 같은 일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제일 중요한 것은 사실은 사실대로 밝히는 것"이라며 "과연 김 씨의 집안에서 그런 공작이 벌어질 수 있는 공간인가 아닌가를 확인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김 씨가 사실 규명 의지가 있다면 집 안을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밤 "국정원 직원이 서울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다"며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을 제기, 경찰과 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오피스텔에 출동했다. 당초 국정원 직원 신분을 완강히 부인하던 김 씨는 이후 국정원 직원임을 털어놓았지만, 증거 확보를 위해 노트북을 확인하겠다는 경찰의 요구엔 문을 걸어 잠근 채 응하지 않았다.

진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최근 국정원 3차장 산하의 심리정보단이란 조직이 심리정보국으로 확대 개편되었고 소속된 요원들이 대통령 선거에 개입해 문 후보의 낙선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이 제보를 근거로 의혹의 현장에 출동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sun@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