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트위터 글, 무려 2000만 개 이상 더 있다

2091만 건은 분석도 못해…특검밖에 없다는 지적도

박세열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기사입력 2013.12.06 09:25:00

크게 작게 스크랩 프린트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미투데이 보내기 요즘 보내기 C로그 보내기 구글 북마크

국정원이 지난 2011년부터 대선 직전까지 무려 2200만 건 이상의 트위터 글을 작성·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재판장 이범균) 심리로 열린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을 통해 트위터를 추적한 결과를 설명하며 "국가정보원 심리전단 직원들이 2011년부터 2012년 12월까지 2270개의 트위터 계정에서 2200만 건의 글을 조직적으로 올리거나 퍼나른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다만 수사인력의 한계와 재판 일정 때문에 방대한 트위터 글들의 대선·정치 개입 여부에 대해 제대로 분석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200만 여건 중에 검찰이 기소한 트위터 글은 121만 건으로 약 5% 정도에 불과하다.

▲ 국정원이 확산시킨 트위터 글이 2200여 만건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검찰이 밝힌 수사 경위에 따르면 검찰은 처음 국정원 심리전단 안보5팀(트위터팀) 직원의 전자우편을 압수수색한 결과 트위터 계정 414개를 확인했다. 이 가운데 국정원 직원이 시인한 것 등 확실한 계정 383개를 1차 그룹으로 추렸다. 이 계정에서 발견된 것이 12만 건의 대선·정치 개입 글이었다.

별도로 검찰은 국정원 안보5팀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사용한 계정 2270개, 글 2200만 건을 확인했다. 그러나 검찰은 원글 12만 건과 함께, 2200만 건의 별도 확인 자료에서 원글을 리트윗한 109만 건만 뽑아냈다. 12만 건과 109만 건, 즉 총 121만 건만 공소장에 포함시킨 것이다. 별도 발견 계정에서 확인한 109만 건을 제외하면 나머지 2091만 건은 분석도 하지 못했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국정원 직원들이 사용한 모두 2653개(383+2270) 계정 중 대다수가 선거·정치 개입 등 불법 목적에 동원된 사실을 확인했다. 자동프로그램 등을 통해 동시에 리트위트를 수행했고, 1명이 수십·수백개 계정을 사용했으며, 대선과 같은 특정 주제에 집중하는 등 비정상적인 트위터 활동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다만 "제한된 인력과 재판 일정상 2200만 건을 전수조사해 선거·정치 개입 글을 분류하는 게 현실적으로 곤란했다. 선택과 집중에 따라 383개 계정이 작성하거나 이 글을 리트위트한 121만건을 먼저 기소했다"고 밝혔다.

2091만 건에 대한 분석이 이뤄질 경우 국정원의 대선·정치 개입 관련 글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재판부가 더 이상의 공소장 변경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한만큼, 나머지 글을 분석하기 위해서는 특검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페이스북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미투데이 보내기 요즘 보내기 C로그 보내기 구글 북마크

박세열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