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열악한 알바, 좋은 경험이라 생각하라"
김무성 "열악한 알바, 좋은 경험이라 생각하라"
"젊어 고생, 사회생활 도움된다"…청년층과 소통?
2014.12.26 18:51:37
김무성 "열악한 알바, 좋은 경험이라 생각하라"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의 김무성 대표가 열악한 아르바이트 처우 문제에 대해 "인생에 좋은 경험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해야 한다. 방법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김 대표는 26일 당 부설 정책연구소인 여의도연구원 주최로 열린 '청춘무대' 행사에서 "젊어서 그런 고생을 하는 것도 앞으로 사회생활을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김 대표는 또 "젊어서 몸 건강하고 능력 될 때 알바하고 고생하는 것을 큰 약으로 생각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하라", "힘든 생활도 즐겁게 경험하라"고도 했다. 이 행사는 청년층과의 소통을 취지로 마련한 것이지만, 청년들의 고통에 대해 '좋은 경험이라 생각하라'는 식으로 대응한 셈이다. 

심지어 그는 "알바를 했는데 제대로 비용도 안 주고 그런 나쁜 사람들이 많다. (사용자가) 그런 사람인가 아닌가 구분하는 능력도 가져야 한다"거나 "부당한 대우를 당했을 때 상대를 기분 나쁘지 않게 설득해 마음을 바꾸는 것도 여러분 능력"이라고 하기도 했다. 임금 미지급은 근로기준법 등 현행법 위법인데, 범법자를 '기분 나쁘지 않게' 대하라는 충고다. 

김 대표는 취업난 문제에 대해서는 "다들 대우가 좋은 대기업에만 들어가려 하지 중소기업엔 안 가려 한다"며 "여러분 생각을 좀 바꿔서 중소기업에 많이 들어가는 게 실업난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청년층을 비판하는 뉘앙스로 말하기도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nowhere@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