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낙하산, 한국 정치현실에서 당연" 발언 논란
남경필 "낙하산, 한국 정치현실에서 당연" 발언 논란
野 "공직자 윤리 어긋나" 비판…'국정원 직원 자살' 추가 의혹 제기도
2015.10.02 18:21:42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국정감사에서 '낙하산 인사' 지적에 대해 "한국 정치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며 어쩔 수 없다는 취지의 답변을 해 도마에 올랐다.

남 지사는 2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경기도청 대상 국정감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진선미 의원이 "남 지사 선거캠프에서 일한 사람들이 12개 산하기관에 임원으로 가 있다"며 "(이는) 보은 인사"라고 비판하자, "한국 정치 현실에서 선거를 끝까지 도와준 사람을 모른 척할 수 없다"며 "'정(政)피아(정치와 마피아의 합성어)'를 안 보낼 수 없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공식 석상에서 '당연하다'고 할 수 있느냐. '개선하겠다'고 해야 하는 것"이라고 나무랐고, 같은 당 정청래 의원도 "남 지사 답변은 공직자 윤리에 어긋난다"며 "태도는 공손한데 답변 내용은 굉장히 불손하다"고 지원 사격에 나섰다. 강창일 의원도 "대통령은 관(官)피아 척결한다는데 '낙하산 인사는 어쩔 수 없다', '현실적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남 지사의 답변은 변명"이라고 비난했다.

남 지사는 그러나 "100% 끊을 수 없다. 현실적으로 어쩔 수 없다"며 "잘못된 관행이지만 현실적으로 인정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하는 등 '소신'을 굽히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남 지사는 "위법은 아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새누리당 소속인 진영 안행위원장까지 나서 "진선미·정청래 의원의 지적에 일리가 있다"며 "그 부분은 남 지사가 잘 새겨 들으라"고 주의를 주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남 지사의 여야 연정 실험에 대해 야당이 긍정적 평가를 내놓는 등 전체적으로는 차분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오히려 여당에서 "야당 출신 부지사 데려다 놓으니 어떤 장점이 있나"(서청원 의원)라고 묻는 등 불편한 심경을 담은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서 의원은 "나쁘다고 얘기하지는 않겠지만…"이라거나 "도 차원에서는 연정이 되지만 대통령제 하에서는 연정이 안 된다"고 말해, 야당에서 나온 "한국 정치 혁신", "연정을 차곡차곡 시행해 나간다면 중앙 정부에 경종을 울릴 수 있다"는 긍정적 평가(새정치연합 문희상 의원)와 대조를 이뤘다.


"국정원 직원 사망 사건, 출동한 경찰차 4대 모두 블랙박스 고장"


한편 같은날 경기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새정치연합 임수경 의원은 국정원 직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추가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임 의원은 "경찰 자료에 따르면, 당시 출동한 용인동부파출소 순찰차 및 형사기동대 차량의 블랙박스는 메모리카드 기능 불량 및 누락으로 작동하지 않았고, 경기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 차량은 아예 블랙박스가 설치되지 않은 사실이 밝혀졌다"며 "결국 당시 출동한 차량 4대의 모든 블랙박스가 고장나거나 작동하지 않은 것인데, 단지 우연이라고 치부하기엔 이상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임 의원은 또 경찰이 블랙박스 수리 내역이라며 메모리카드 교체 구입 내역을 제출한 것에 대해 "구입 내역만 가지고는 실제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고장나서 구입한 것인지, 증거 인멸을 위해 교체한 것인지 알 수가 없다"며 "특정한 정보가 찍힌 메모리카드를 경찰이 일부러 파기시켰다는 의혹을 받을 만한 상황"이라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