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시민들이 값 싸고 질 좋은 고기 먹게 된 것"
李대통령 "시민들이 값 싸고 질 좋은 고기 먹게 된 것"
"쇠고기 협상 양보했다는 것은 정치논리"
2008.04.21 10:58:00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미국산 쇠고기 수입협상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미국산 쇠고기를) 강제로 공급받는 게 아니고, 마음에 안 들면 적게 사면 된다"며 "우리가 양보를 했다고 하는데, 그렇게 (비판을) 한다는 것은 너무 정치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에 이어 일본을 방문하고 있는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수행기자단 조찬 간담회에서 "국가적 차원에서 양보했다, 안 했다고 말할 필요가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한미 FTA가 없더라도 했어야 할 문제였고 시기적으로 맞아 떨어진 것"이라며 "일찍 하면 관련이 없었을 것인데 미루다가 이렇게 됐다"고 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우리 도시민들은 세계에서 가장 값비싼 고기를 먹고 있다"면서 "(쇠고기 수입협상을 통해) 질 좋은 고기를 들여와서 일반 시민들이 값싸고 좋은 고기 먹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측에서도 (쇠고기 협상 타결을) 상당히 고맙게 생각하는 것 같다"며 "한미관계에서 한두가지 어려운 문제를 갖고 심각하게 생각했는데 부시 정부에서도 한국에 부담을 주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北, 핵을 포기하는 게 서바이벌 게임에 도움"
  
  대북 문제에 대해서도 이 대통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핵을 갖고 있어야 힘을 갖고 서바이벌(생존)한다고 생각하기 보다는 핵을 포기하는 게 서바이벌 게임에서 이기고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과는 주민을 굶기고 하는 지도자를 만날 필요가 없다고 하더라"면서 "잘되면 그렇지만 잘 안 되면 만날 수 없다고 하며, (북미 간) 평화협정도 그렇다고 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부시 대통령은 이 대통령과 캠프 테이비드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김정일 위원장을 만날 용의가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없다(No)"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와의 기자회견, 일본 경단련 주최 오찬, 일본 천황 내외 면담, 총리 내외와의 만찬 등의 공식일정을 마친 뒤 귀국할 예정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uknow@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