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세월호 선체, 보존 가치 있는지…"
해수부 "세월호 선체, 보존 가치 있는지…"
"해수부, 세월호 특조위와 협의 없이 용역 업체 입찰 공고"
2016.05.29 16:36:01
해양수산부 관계자가 세월호 인양 이후 선체 보존 계획에 대해 29일 "미수습자 수습 계획이 어느 정도 서야만, 선체가 보존의 가치가 있는지 생각하지 않겠나"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유가족들이 선체 보존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선체를 폐기할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이다.

연영진 해양수산부 세월호 인양추진단장은 이날 전남 진도 팽목항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당선자 등 초선 당선자 22명에게 세월호 인양 과정을 브리핑했고, 이재정 당선자가 "세월호 인양 이후 보존과 관련된 계획이 있느냐"고 질문하자 이렇게 답했다.

연영진 단장은 "세월호 선체가 좌현으로 누워 있어서 육상에 올려놓으면 선체 일부를 절단하는 작업을 통해 (미수습자의 시신을) 수습해야 한다"면서 "(세월호 선체를 보존할지 여부는 절단되고) 남은 선체 형태를 종합적으로 보며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표창원 당선자가 "천안함은 지금도 보존되고 있지 않느냐"면서 "세월호도 보존돼 길이 기억되는 방향으로 사용하라는 말이 많다"고 지적했다.

박주민 당선자도 "인양된 상태를 보고 보존할지 말지를 정할 게 아니라, 보존을 전제로 고민해줬으면 좋겠다"고 거듭 촉구하자, 연영진 단장은 "그 부분을 (해양수산부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 29일 진도 팽목항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초선 당선자들이 미수습자 가족과 면담을 하고 있다. ⓒ프레시안(김윤나영)


"해수부, 세월호 특조위와 협의 없이 용역 업체 입찰 공고"

해양수산부가 선체 인양 과정에서 유가족과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를 배제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권영빈 ‘세월호 특조위 진상 규명 소위원장’은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인양 선체 정리 용역을 발주하는 과정에서 세월호 특조위와 협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권영빈 소위원장은 "지난해 국회가 선체 조사 예산 40억 원을 배정할 당시, 특조위와 협의해서 쓰는 조건으로 본회의에 의결했다"면서 "그런데 해양수산부는 특조위와 협의 없이 입찰 공고를 냈고, 업체를 선정한 다음에 형식적인 의견만 수용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권영빈 소위원장은 "해양수산부가 미수습자와 선체 조사에 대한 계획을 토대로 업체를 선정해야 하는데, 해수부는 입찰 업체가 그런 방향을 내놓으라는 조건으로 입찰하고 있다"면서 "그래서 특조위가 이미 재입찰하라는 공문도 보낸 상태"라고 말했다.

표창원 당선자가 "국회에서 특조위와 상의하라고 의결했는데, 특조위와 합의하는 게 어려운 일인가"라고 묻자, 연영진 단장은 "벌써 계약에 들어가서 입찰을 다시 공고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난색을 표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