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민중 개·돼지'에 "넌 세금 빨아먹는..."
진중권, '민중 개·돼지'에 "넌 세금 빨아먹는..."
교육부, 담당 기획관 직위해제에도 가라앉지 않는 후폭풍
2016.07.10 14:02:06
진중권, '민중 개·돼지'에 "넌 세금 빨아먹는..."
'민중은 개, 돼지와 같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빚고 있는 교육부 국장급 핵심간부에 대해 교육부가 9일 대기발령 조치를 취했으나 후폭풍이 거세다. (☞ 관련기사 바로가기 : 고위관료 "민중 99%는 개·돼지, 먹고 살게만 해주면 돼)

교육부는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부적절한 언행으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쳤다고 판단, 경위 조사를 거쳐 발언당사자인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을 대기발령 조치했다. 

교육부는 "소속 공무원의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번 사건을 교육부의 기강을 바로잡는 계기로 삼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기사에 언급된 내용은 해당 공무원이 저녁식사 자리에서 과음한 상태로 기자와 논쟁을 벌이다 실언을 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경위를 조사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며 밝혔다. 

교육부 정책기획관(고위공무원단 2~3급)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누리과정, 대학구조개혁 등 교육부 주요 정책을 기획하고 타 부처와 정책을 조율하는 핵심 보직이다. 나 기획관은 행정고시 36회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에서 교육부장관 비서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했으며 교육부 교직발전기획과장, 지방교육자치과장 등을 거쳐 지난 3월 정책기획관으로 승진했다.

▲<경향신문> 홈페이지 갈무리


진중권 "벌레들은 당장 해고시켜야..."

하지만 후폭풍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교육단체들은 직위해제된 나 기획관의 해임까지 요구하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9일 논평을 내고 "민중을 개·돼지로 간주하고 신분제 공고화라는 반 헌법적 신념을 가진 인물은 교육정책을 총괄하는 핵심 직책을 맡을 자격이 없다"며 "교육부장관 등 책임 있는 인사에 의한 대국민 사과가 있어야 하며 법이 정한 최고 수위의 징계에 처하는 등 강력한 문책이 뒤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이어 "고위층의 막말은 단순 실수로 간주돼서는 안 되며 그러한 사고 체계를 가진 권력층에 대해 강력한 인사 조치를 함으로써 재앙을 막아야 한다"며 "교육부의 조사와 처리 결과를 주시하면서 이에 상당한 처분이 없을 경우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도 같은 날 성명을 내고 "민중을 인간이 아닌 개, 돼지로 우롱하고 1%의 지배를 정당화하는 그의 폭언은 공무원으로서 끝까지 지켜야 하는 국가에 대한 충성의 의무를 저버리는 행위이자 반역의 패륜"이라며 "나 기획관의 망언은 소수 기득권층의 지배 욕망에 순치된 교육부 고위 관료들의 정신상태를 그대로 반영한 것이 아닌지 의심할 수도 있는 단초를 제공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만약 그렇지 않다면 박근혜 정권은 나 기획관을 즉각 파면하고 이를 계기로 교육 정책의 기조에 대한 성찰과 방향 전환에 나서야 한다"며 "또한, 부하 직원의 반역 행위를 막지 못한 교육부 장관도 도의적 책임을 지고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도 거들었다. 그도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에 "벌레들은 당장 해고시켜야(한다)"며 "우린 개, 돼지…. 넌 국가의 내장에서 세금 빨아먹는 십이지장충. 국가도 가끔 구충약을 복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환주 기자 kakiru@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