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언론 "박근혜 경축사, 외교 실패" 비판
중국 언론 "박근혜 경축사, 외교 실패" 비판
日언론 "양국 관계 개선에 기여" 호평
2016.08.16 16:01:39
중국 언론 "박근혜 경축사, 외교 실패" 비판

박근혜 대통령의 15일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일본과 중국 언론들의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둘러싸고 한일 간의 급격한 거리 좁히기와 한중 사이의 긴장과 갈등이 재확인된 셈이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16일 '온당(穩當)했던 광복절 연설'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 합의 이후 양국 관계 개선의 흐름이 반영됐다"며 "정치적으로 민감한 대일 정책에 깊이 들어가지 않고 관계 개선이 안보 측면에서도 필요하다는 인식을 나타낸 것 같다"고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은 사설에서 "(박 대통령이) 양국간 관계 발전의 중요성을 호소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 마디도 언급하지 않고, 역사 인식을 문제로 일본에 주문을 걸지도 않았다. 박 대통령이 역사 문제를 지나치게 중시하는 자세를 고친 것은 (양국간) 관계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아사히신문>은 관련 기사에서 경축사에 한일합의에 대한 평가가 포함되지 않은 것은 반발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전 박 대통령의 경축사와 비교하면 올해가 일본 관련 언급이 가장 짧고 최소 필요한 메시지만 담았다고 밝혔다.

<산케이신문>은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중국과 외교 갈등을 빚는 가운데 박 대통령이 "사드 배치 역시 북한의 무모한 도발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선택한 자위권적 조치였다"고 거론한 것을 두고 사설에서 "위협에 굴하지 않는 자세"였다고 평가했다.

반면 중국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의 광복절 대국민 담화는 중, 북, 일에 대한 외교가 전면적으로 실패했다고 말할만 하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일 관계에 대한 부분은 단지 '한-일 관계도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새롭게 만들어가야 할 것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막연한 기대가 아니라 냉철한 현실 인식에 바탕을 둔 선제적이고도 창의적인 사고'라는 두 마디 뿐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신문은 "사람들은 한국 전임 대통령 2명이 모두 일본에 대해 매서운 입장을 내놨다는 데 주목한다"면서, 일본에 "과거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2006년)을 요구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일본과의 과거사에 얽힌 사슬이 한, 일 양국 뿐 아니라 동북아의 미래를 향한 발걸음을 지체시키고 있다"(2012년)고 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의 광복절 축사 내용을 소개했다.

hilltop@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