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근혜 사저, 국정원이 복덕방 노릇"
박지원 "박근혜 사저, 국정원이 복덕방 노릇"
"朴 사저 예산, 역대 가장 많아…미르·K스포츠, 특검 준비"
2016.10.06 10:55:57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청와대를 향해 연일 날선 공격을 퍼부었다. 청와대가 '사실 무근'이라고 밝힌 박근혜 대통령 퇴임 후 사저 의혹에 대해 재반박하고, 정국의 중심에 놓인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특검 추진 방안을 언급하기도 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원에서 (사저) 담당자를 외근 부서에서 내근 부서로 바꿨고, 손을 뗐다고 저한테 연락이 왔다"고 재차 밝혔다. 자신이 지난 4일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국가정보원에 지시해 사저를 준비하고 있었다"고 폭로한 데 대해 청와대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한 데 대한 재반박인 셈이다.

박 위원장은 "사저는 반드시 구입해야 한다"면서 다만 "지금 안보 위기에서 대북 업무에 전념해야 할 국정원이 왜 복덕방 노릇을 하느냐고 지적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는 올해 사저 예산 49억5000만 원을 이미 확보했고, 내년 예산으로 18억 원을 국회에 요구했다. 역대 대통령(가운데) 가장 많은 67억6700만 원을 사실상 확보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는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경호동 건설 비용(67억 원)과 비슷한 수준이고, 노무현(35.8억)·김대중(19.4억)·김영삼(18.3억) 전 대통령과 비교하면 훨씬 높다.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의혹에 대해 박 위원장은 "검찰이 특수부도 아닌 서울중앙지검 형사 8부에 이 사건을 배당했다"며 "검찰이 철저한 수사를 해주기 바라지만, 또 한 번 특검을 준비할 수밖에 없다"고 특검 추진 의지를 시사했다.

한편 그는 전날 새누리당 모 의원이 자신을 '간첩'에 비기며 공격한 데 대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간첩이라면 정부가 잡아가야지, 그리고 신고해서 포상금 받(아야)지, 이런 무능한 정부와 신고도 못하는 '꼴통 보수' 졸장부가 있나?"라고 빈정거림으로 응수했다.

그는 다른 글에서 "사저 문제 지적에 아프긴 아픈 모양이다. 청와대와 새누리당에서 벌초 때 말벌떼처럼 저를 공격한다"며 "말벌 공격에 쓰러질 박지원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