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저는 19대 대통령에 도전한다"
안희정 "저는 19대 대통령에 도전한다"
안희정, 대권 도전 선언 "페이스메이커도, 차차기도 아니다"
2017.01.04 12:00:46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4일 "저는 이번 19대 대통령이 되기 위해 도전한다"며 "차차기라는 프레임을 거둬달라"고 당부했다.

안희정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전히 많은 분들이 저에게 '차차기를 노리는 것 아니었나?', '페이스메이커로 뛰고 있나?', '이번엔 경험을 쌓고 다음에 진짜 도전하는 것 아니었나?'라고 묻는데, 제가 분명히 답변 드린다. 저는 이번 19대 대통령이 되기 위해 도전한다. 대한민국을 바꾸기 위해 도전한다"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시간이 많지 않다. 낡은 것은 서둘러 버려야 하고 새로운 것은 빨리 앞당겨 와야 한다. 지금의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 저의 젊음과 패기로 2017년의 대한민국을 바꾸고 싶다.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리더십으로 대한민국을 이끌겠다. 젊은 제가 할 수 있다"고 적었다.

안희정 지사는 구체적으로 "기존의 낡은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고 지역과 계층과 세대를 통합하겠다. 산업화와 민주화의 역사를 새로운 미래로 통합하겠다. 김대중, 노무현의 역사를 이어받아 후퇴한 민주주의를 복원하겠다. 그 바탕 위에서 불평등 없이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 동북아 평화의 주춧돌을 놓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안 지사는 "함께 바꾸자"고 호소하면서 자신이 대통령이 된다면 "세대 교체, 정권 교체-시대 교체"라고 덧붙였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김윤나영 기자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Top Headline
News Clip
Today Head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