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박원순 "문재인, 사드 입장 왜 바꿨나"
이재명·박원순 "문재인, 사드 입장 왜 바꿨나"
文 "이미 한미 합의 이뤄져 취소 쉽지 않아" 발언 겨냥
2017.01.16 11:50:32
더불어민주당 내 후발 주자들인 이재명 성남시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앞서가는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견제구를 날렸다. 문 전 대표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에 대해 이전보다 신중한, '사드 배치 유지'로 해석되는 입장을 내놓은 것이 도화선이 됐다.

문 전 대표는 지난 15일 <뉴시스> 인터뷰에서 "사드 문제를 다음 정부로 넘기면, 차기 정부가 국회 비준을 포함한 공론화 과정도 갖고, 중국과 러시아를 대외적으로 설득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며 "'사드 배치 결정을 취소한다'는 방침을 가지고 다음 정부로 넘기라는 것은 아니다. 한미 간 이미 합의가 이뤄진 것을 그렇게 쉽게 취소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시장은 1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전 대표께 묻는다. 사드 관련 입장은 왜 바뀌셨느냐"고 직격탄을 쏘았다. 이 시장은 "사드는 일방적으로 미국에 이익이 될 뿐, 한국 안보에는 크게 도움이 안 되고 안보와 경제 측면에서 피해가 크다"며 "문 전 대표님 입장이 당초 '설치 반대'에서 '사실상 설치 수용'으로 왜 바뀌었는지 설명이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한반도 운명에 지대한 영향이 있는 이런 심각한 문제에 대해 충분한 설명도 없이 오락가락하는 것은 국민, 특히 야권 지지자들을 혼란에 빠트리는 것"이라며 "당초 사드 설치 반대 입장에서 '사실상 설치 수용'으로 선회한 이유를 공개 질의한다"고 공세를 취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미국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지도자가 어찌 국익을 지킬 수 있을까"라며 "미국은 우리 최대의 동맹국이고 앞으로도 최고의 우방이어야 하지만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간접 비판했다.

박 시장은 문 전 대표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정치적 표를 계산하며 말을 바꿔서는 안 된다. 국민 편에 서는 정치인이라면 누구 앞에서라도,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고 국민의 이익을 지켜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북한 핵의 해결은 군사적 대응보다 외교적 노력이 우선이다. 북핵 동결과 종국적 제거는 중국의 협력과 중국의 북한에 대한 압박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이는) 제가 사드 배치를 반대하고 전면적 재검토를 위한 미국과의 교섭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라고 부연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