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거짓말 입증할 단서가 나왔다
전두환 거짓말 입증할 단서가 나왔다
<한겨레> '전 각하' 적힌 군 내부 문서 보도
2017.04.04 08:32:23
전두환 거짓말 입증할 단서가 나왔다
1980년 5월 광주항쟁 당시 전두환 씨가 무력 진압에 직접 관여했다는 군 내부 문서가 나왔다. 

4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육군 제2군사령부(영호남·충청지역 관할)의 '광주권 충정작전간 군 지시 및 조치사항'에는 당시 군 자위권 발동을 결정한 국방부 회의와 관련해 손 글씨로 "전(全) 각하(閣下): 난동 시에 군인복무규율에 의거 자위권 발동 강조"라고 적힌 대목이 등장한다. 

이 문건은 80년 5월 2군사령부가 작성한 문건을 기무사가 보관하다 국방부 과거사위원회에 제출된 것이라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12·12 및 5·18 재판 법원 기록을 보면, 이 국방부 회의는 80년 5월21일 오후 4시35분에 열렸다. 이 날은 광주 금남로에서 시민들을 향한 집단 발포가 이뤄진 날이다. 

전 씨는 지난 3일 출간한 자신의 회고록에서 "계엄군 발포 명령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5·18 발포 명령을 둘러싼 의혹을 앞으로 재조사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